[모금마감] 토치로 얼굴이 뭉개진 고양이 나리

토치로 얼굴이 뭉개진 고양이 나리

“이 고양이 지금 치료 못 받으면 죽어요!”

지난 3월 5일, 대구 유기동물보호센터로 얼굴과 등에 심각한 화상을 입은 작은 길고양이 한 마리가 들어왔습니다. 고양이는 얼굴이 녹아 내려 눈, 코, 입을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였고 새까맣게 그을린 등은 앙상하게 말라 있었습니다. 평소 길고양이를 적극적으로 돌봐온 캣대디였던 제보자는 이 고양이의 사연을 접하자마자 ‘지금 살리지 않으면 죽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지인의 도움을 받아 급히 보호소에서 고양이를 인계 받아 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빨리 큰 병원으로 옮기세요, 고양이 상태가 너무 위중해요”

화상 입은 고양이 ‘나리’ 상태를 살피던 수의사 선생님은 당장 대형병원으로 옮길 것을 권했습니다. 그만큼 나리의 상태는 처참했습니다. 표피가 벗겨져 녹아내린 얼굴은 시뻘건 진피층이 드러나 있었고, 이마의 털은 불에 엉겨붙어 돌처럼 딱딱해졌으며 그을린 등쪽과 온몸에서 탄내가 진동을 했습니다.

수의사 선생님은 “누군가 고양이 뒷목을 잡고 얼굴만 의도적으로 태운 게 아닌가 싶네요…”라고 조심스럽게 학대를 의심했습니다. 나리 얼굴 상태로 보아 토치와 같은 분사형 화염방화기가 쓰였을 확률이 컸으며, 화상의 상처는 적어도 5일 이상 방치된 것으로 보였습니다. 통증을 참지 못한 나리는 진료 중인 의사선생님의 팔을 긁어 피가 날 정도로 거칠게 반항했으며, 대형병원으로 이동하는 중에도 “나, 너무 아파요…!”라고 울부짖듯이 신음과 비명을 계속 질러댔습니다.

불에 잔뜩 그을린 참담한 모습의 나리

고통으로 울부짖는 나리, 지켜보던 사람도 모두 울음 터트려…

나리의 참담한 모습 앞에 대형병원 의료진도 고개를 가로 젓고 말았습니다. 불에 잔뜩 그을린 작은 고양이의 몸은 만신창이었고 피부가 상당부분 괴사된 터라 목숨도 장담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무너진 얼굴과 입 주변 살점이 거의 떨어져 나간 모습은 보는 것만으로도 아픔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것 같았습니다. 왼쪽 눈이 무사한 것은 다행이었지만 누런 고름이 흘러내리는 오른쪽 눈은 시력을 잃을 수도 있다는 진단이 내려졌습니다. 그나마 화기로 인해 기도나 기타 내부 장기가 손상받지 않은 것을 다행으로 여겨야 할 정도. 절망적인 진단에 나리를 지켜보던 이들은 끝내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죽을 듯한 고통을 참으며 살아 버틴 나리를 이대로 포기할 수는 없는 일이었습니다.

무너지고 검게 탄 나리의 얼굴

 

목숨이 위태로운 나리

“나리야, 힘겨운 치료 잘 견디고 행복해지자”

동물권단체 케어는 제보자로부터 나리의 사연을 듣고 ‘나리’ 살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기 시작했습니다. 발견 당시 나리의 발이 깨끗했고 하악질이나 공격적인 성향을 보이지 않는 것으로 보아 누군가 키우다 유기했거나 사람 손을 탄 길고양이일 가능성이 높았습니다. 케어는 잔학무도한 동물학대가 반복되는 것에 분노하며, 반드시 학대자를 찾아 처벌받을 수 있도록 경찰수사에 적극 협조해 나갈 것입니다.

앞으로 나리는 고통스러운 시간을 감당해야 합니다. 매일 두 시간씩 드레싱과 인공피부를 붙이는 치료 등 힘겨운 화상 치료가 기다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케어는 나리의 소중한 목숨이 학대자로 인해 꺼져버리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치료를 도울 것이며, 힘없는 존재로 태어나 몹쓸 짓을 당한 나리가 지금과는 다른 세상에서 행복하고 건강하게 살 수 있도록 지켜줄 것입니다. 여러분도 나리의 회복을 위해서 아낌없는 관심을 보여주세요.

  • 후원계좌
    하나은행, 162-910008-63605, 예금주 케어
  • 후원금 입금 방법
    보내시는 분의 성명에 모금코드 67 을 함께 적어주세요. 예시 : 홍길동67
해피빈 모금함 바로가기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해당 게시글에 대한 6개의 생각
  1. 양은영 2018-05-14 17:42:03
    등에서 식은땀이 날정도로 마음이 쓰립니다
    이아이 어떻게되었나요?
  2. 김성아 2018-03-24 11:20:06
    나리 꼭 살려주세요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3. 엄서윤 2018-03-14 15:44:16
    얼마나 고통스러웠을지 상상도 안갑니다. 범인이 꼭 잡히길...
    치료 잘 견뎌냈으면 좋겠어요
    나리소식 계속 보고 싶으니 치료경과도 알려주세요
  4. 김현주 2018-03-14 10:53:02
    왜 꼭 안보이는데서 이런일이 일어나는지..
    보인곳이라면 당장 달려가서 막았을텐데..
    이 가여운 고양이가 무슨죄로 고통받아야합니까
    그 학대범도 꼭 같은일을 겪을껍니다
    자업 자득이 될꺼에요
  5. 김현주 2018-03-14 10:53:00
    왜 꼭 안보이는데서 이런일이 일어나는지..
    보인곳이라면 당장 달려가서 막았을텐데..
    이 가여운 고양이가 무슨죄로 고통받아야합니까
    그 학대범도 꼭 같은일을 겪을껍니다
    자업 자득이 될꺼에요
  6. 한경은 2018-03-14 10:49:54
    악마인간이 또 일을 저질렀네요...이번만큼은 반드시 잡아서 그인간 얼굴을 화형시켜야합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