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살립시다!) 학대의 고통으로 허돌이와 허순이는 정신질환에 걸려 있습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상수 허브랜드의 곰사육시의 학대와 관련하여 제보를 받고 충청북도 청원군에 소재한 상수 허브랜드를 총 두차례 방문하여 항의한 바 있습니다.  상수 허브랜드의 곰들은 어려서 주주클럽에 출연하기도 하였던 허돌이와 허순이라는 이름을 가진 곰들로서 2008년 중반에 태어나 현재까지 무려 2년 동안이나 너무나 비좁은 철망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하루에 수 많은 관람객들이 다녀가는 허브랜드에는 생수공장이 있습니다. 이 공장의 한 켠 비좁은 철망 속에서 허돌이와 허순이는  사육되고 있습니다. 허돌이와 허순이는 비좁은 공간과 소음 속에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으며 정형행동  stereotyped behavior  을 보이고 있습니다. ‘정형행동’ 이란, 극심한 공간적 제약으로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을 때 나타나는 이상행동으로 하루 종일 똑같은 행동을 반복하는 정신, 행동 장애를 일컫습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의 학대조사팀이 지켜본 바로는, 다녀가는 관람객들조차 허돌이와 허순이가 처해있는 환경을 보고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고 있었습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에서는 곰들의 사육공간 확장을 요구하고 있고 1달 반의 기간동안 기다리고 있었으나 허브랜드 측은 개선의 의지가 전혀 없습니다.  포털 사이트를 검색해 보면, 여러 관람객들이 자신들의  블로그에 곰들이 불쌍하다는 의견들을 올리고 있었던 것으로 보아 곰들의 이상행동은 오래 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허브랜드 측은 사육환경 개선은 커녕 곧 곰 농가로 돌려 보내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많은 분들의 항의가 필요합니다.


 


국내의 곰 사육 농가는 비참하기 이를 데 없으며, 아직도 불법으로 쓸개즙을 채취하거나 혹은 곰 사육으로는 국내 법상 아무런 이윤을 창출할 수 없는 문제로 곰들이 방치된 채 굶어죽어가고 있습니다.


허브랜드가 곰 사육농가에 곰들을 보내버리지 않고 본래 살던 허브랜드에서 넓은 공간을 제공하여 수명을 다할때까지 기를 수 있도록 요구해 주십시오.


 


 


상수 허브랜드 홈페이지에 환경 개선을 요구하는 글을 올려 주세요.


 


http://sangsooherb.com/main.asp


 


 


 


 





 


 


2008년도에 관람객이 올려 놓았던 항의 글을 검색하여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습니다.


————————————————————————————————————————————–


 




















– 상수허브랜드 회원이시면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 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제목 : 상수허브랜드의 사장님과 직원분들께…..
 










글번호 290600 이름 김선화 등록일 2008.05.15 조회수 241
 
  안녕하세요?

저는 지난 주 처음으로 상수허브랜드를 방문했던 사람입니다.
상수허브랜드는 무척 아름다웠고 생전 처음 접하는 다양한 허브들을 보면서 허브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농원을 가득 덮은 허브 향기는 제게 소중한 사람들을 떠올리게 했고, 시간 나면 반드시 그들과 다시 한 번 와야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그런데, 철장 안에 갇혀있는 곰 두 마리를 대하고, 랜드에 대한 좋은 느낌이 일시에 사라져버렸습니다.
그날은 날씨가 많이 더웠는데.. 철장 안의 곰들은 상당히 지쳐보였습니다.
저는 오랫동안 개와 고양이를 키우고 있으며 동물을 매우 좋아합니다. 십여 년이 넘도록 동물들과 치대며 지내다보니 말 못하는 그들의 감정이나 건강상태가 느껴지는 경우가 많은데.. 그 곰 두 마리의 상태는 그다지 좋아보이지 않았습니다.

윤기없이 푸석한 털이며, 물기라곤 전혀 없이 바싹 말라있는 코며(건강한 동물들은 코가 촉촉이 젖어 반짝입니다.)…
안타까운 마음에 철장에 손바닥을 대었더니 뭔가를 요구하듯 제 손바닥을 핥더군요. 저는 녀석들이 몹시 목말라 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철장 안에는 물그릇이 없었고, 직원을 찾아 곰이 목말라 한다고 물을 주라고 하니, 대수롭지 않은 듯 나중에 준다고.. 그런 말만 되풀이 하더군요. 너무 속상해서 관람객이 버린 생수병에 수돗물을 담아 좁은 철망 사이로 흘려주었습니다.

곰들이 정신없이 받아 마시더군요. 옆에서 곰들과 저를 지켜보던 여성 관람객도 자신이 들고 있던 상수허브샘물을 곰들이 마시도록 흘려주었습니다.

동물은 말을 못합니다. 아픔이 있어도, 갈증이 심해도 표현할 줄 모르기에 돌보는 사람이 언제나 주의를 기울여야 하며, 특히 요즘같은 더운 날씨에 물그릇에 물은 필수로 채워두어야 합니다.

부탁드리건데, 곰들이 고통을 겪지않게 돌보아 주세요.
좁은 철망을 좀 더 넓혀주시고, 신선한 먹이를 주시고, 튼튼한 물그릇을 곰들 곁에 두어서 깨끗한 물을 항상 마실 수 있게 해 주세요.

저희 할머니가 늘 하시던 말씀이 있습니다.
“키우는 동물이 앓거나 잘 죽어나가는 집치고 잘 되는 집 못봤다.” 라고요.
할머니의 그 말씀은 소소한 생명의 귀중함을 알고, 보듬고 아끼는 책임감, 작은 것들에 대한 섬세한 배려심 등이 사람(집안)을 성공하게 하는 큰 요인이라는 말씀이 아니겠어요??

그 곰들이 주주클럽에 나왔다고 하는데, 주주클럽에 방송될 때 모습은 움직임이 한정된 좁은 우리에 갇혀 심한 갈증으로 관람객이 주는 물을 허겁지겁 받아마시는 모습은 아니었을 겁니다.

상수허브랜드에는 저같은 내국인 말고도, 동물보호 의식이 일상화된 선진국 관람객들도 찾아올 겁니다. 그들이 현재 곰의 모습을 보면 저보다 더욱 마음이 안 좋을 겁니다.

아름다운 허브랜드를 운영하는 사장님,
그리고 직원분들께 마음을 다해 부탁드립니다.
그 곰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낼 수 있도록 보살펴 주십시오.
그러면, 틀림없이 상수허브농원도 크게 발전할 것이라 확신합니다.

두서없는 글 줄이며
제 글을 꼭 사장님과 직원분들이 받아주시기를 바랍니다.


 


————————————————————————————————–


 


허브랜드 측의 답변


 








































 




제목 : 상수허브랜드의 사장님과 직원분들께…..
 










글번호 290599 이름 herbland 등록일 2008.05.16 조회수 225
 
  안녕하세요! 상수허브랜드입니다.

저희 상수허브래드를 방문해 주신 고객님께 감사드리며, 뜻 깊은 관람이 되었으며, 하는 바람인데 저희 상수허브랜드의 곰들의 안전 문제 때문에 여러 불편함을 느껴다니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곰들은 저희 상수허브랜드의 곰 담당하시는 분이 계십니다. 그 분도 자기 자식 그 이상으로 곰들에게 대하고 있습니다.

저희도 직원 식당에서 여러 번 보았지만 많이 챙기곤 합니다.

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부분이기에 저희 상수허브랜드를 방문하신 고객님들이 충분이 느낄 수 있을 거 사료 됩니다. (곰들이 안전문제)

또한, 곰 우리는 좀 더 크게 확장하는 문제는 아마도 저희 시설팀이 적절한 시기에 확장 시킬 겁니다.

곰에 대한 사랑과 저희 상수허브랜드에 관한 고객님의 깊은 예정은 이 글로 보아 충분이 느낄 수가 있습니다.

동물 사랑에 대한 고객님의 마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러나, 2008년 5월에 관람객에게 답글을 남긴 허브랜드 측은 확장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2년이 지난 2010년 6월 말인 현재까지 전혀 시설확장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허돌이와 허순이가 넓은 공간 속에서 운동을 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주세요.

 


 


상수허브랜드 홈페이지- http://www.sangsooherb.com/community/board/community_board.asp?board=free&menu_code=h6002


 


 


상수허브- 김형수 상무이사 010-3452-5435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