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학대 여성’ 현재상황- mbc 생방송 ‘오늘 아침’ 과 SBS ‘모닝 와이드’ 에 방영됩니다.


 


 


 


 


 


고양이를 학대한 여성에 대한 기사가 여러 언론과 방송에서 취재해 가며  방영될 예정이어서


동물학대에 대한 사회적 반향을 다시금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앞으로도mbc 생방송’오늘 아침’ 과 SBS ‘모닝 와이드’ 에 방영될 예정이며,


취재팀들은 일요일 고양이학대여성의 집에 찾아가 인터뷰도 마친 상태입니다.


그러나 고양이 학대 여성은 아직도 잘못을 뉘우치지 않고 자신에게 유리하도록 허위로 인터뷰를 하고 있습니다.


끔찍하게 고양이를 죽인 행위에 대한 반성은 커녕 고양이 주인을 다시 찾아가


폭행과 폭언, 더군다나 경찰폭행까지도 서슴지 않고 있습니다.


 


학대자측은 관리실에 찾아가 자신의 행동이 어떻게 녹화되었는지에 대해 


cctv를 재확인하였다고도 하는데 왜 이런 행동을 하는 것인지는 너무나 분명합니다.


 


 어떻게 이런 무자비한 여성이 우리 사회에 존재할 수 있는지 우리는 크게 분노합니다!


 


여러분들의  더 많은 진정서와 서명이 필요합니다.


그래야만 사법부가 고양이 학대녀의 진술에 의존하지 않고 적법하고 엄중한 판단을 할 것입니다.


진정서는 꼭 fromcare@hanmail.net 로 넣어 주시고


관련 글이나 이 글의 댓글로 <서명합니다> 만 써 주셔도 좋습니다.


 


현재 동물보호법안이 개정 중이어서 동물학대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동물압수권(영구적 소유권 박탈) 및 현행법 중 피난권의 효율성,


-동물보호감시관 제도의 효율성(무조건적인 학대현장 출입 및 감시권)  


-동물학대기준(정신적 고통과 방임에 의한 학대까지 포함) 강화 


 등의 법 개정 요구가 절실히 필요합니다. 


 


그렇지 않다면 또 다시 동물보호법은 선언적인 의미에서 그치고 말 것입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이러한 사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정부에 외롭게 투쟁하며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습니다.


 


또한, 개정되는 동물보호법은 동물학대시 1년 이하의 징역, 1000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상향조정될 예정입니다.


 


우리 사회에서 동물학대가 근절될 수 있도록 동물사랑실천협회의 활동에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 네이버 해피로그에 관련글이 있습니다.


접속자 폭주로 서버가 불안정하여 해피로그로 옮겼으니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공감버튼을 눌러 더 많은 분들이 보고 각성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_seq=15402&artcl_no=123460911980


 


 


www.fromcare.org


동물사랑실천협회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