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금마감] 올가미에 목이 잘릴 뻔한 백구똘이의 수술이 시급합니다!

올가미에 목이 반쯤 잘린 백구똘이

“개가 올가미에 걸려 목이 반쯤 잘린 거 같아요!”

한파가 심한 지난 1월 말 동물권단체 케어에 긴급한 제보 전화가 도착했습니다. 다급한 목소리로 구조 요청을 해온 사람은 경기도 양주시에 거주하고 있는 케어의 회원이었습니다. 회원은 쇠줄 올가미에 걸린 백구 한 마리가 매우 고통스러운 모습으로 돌아다니고 있으며, 쇠줄 올가미가 목을 파고들어 피부가 벌겋게 벗겨져 있어 구조가 시급해 보인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케어 구조대는 제발 살아만 있어달라는 바람과 걱정을 안고 현장으로 달려갔습니다.

“어린 것이 애비 살리겠다고 매일 피고름을 핥아주는데…사람보다 낫죠.”

올가미에 걸린 백구는 2년 전부터 동네 야산에 살며 마을로 내려와 사람들이 주는 음식을 받아먹으며 살던 개였습니다. 사람을 경계하던 처음과 달리 마음을 열기 시작한 백구는 언제부턴가 아들 백구 한 마리를 데리고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동네 아저씨 몇몇이 백구 부자를 잡아먹기 위해 야산 길목에 올가미를 놓은 것이 화근, 결국 아빠 백구가 올가미에 걸려들고 말았습니다. 천신만고 끝에 도망쳤지만 아빠 백구가 발버둥칠수록 목에 끼인 쇠줄이 조여들면서 피부 속으로 파고들었습니다. “꺼엉..꺼엉…” 신음소리를 내며 고통스러워하는 아빠 백구를 위해 아들 백구는 연약한 이빨로 올가미를 물어뜯고 목덜미 피고름을 일일이 핥아냈습니다. 그리고 마을로 내려와 먹이를 물어 나르며 아빠 백구를 보살피기 시작했습니다. 동네 사람들은 애비를 정성스럽게 보살피는 아들 백구의 정성에 “사람보다 백배 낫다“며 안쓰러워했습니다.

백구 부자, 두 번의 시도 끝에 케어 품에 안기다

케어 구조대는 백구 부자 구조작전에 신중을 기해야 했습니다. 작전이 실패할 경우 백구 부자가 산속 깊이 숨어버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구조대는 아들 백구가 자주 가는 동네 식당 앞에 포획틀을 설치하고 안에 고기를 넣어둔 후, 식당 주인 아주머니는 아들 백구를 불러들였습니다. “아가야, 아가야~밥 먹자!”라고 평소처럼 크게 부르자 아들 백구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아들백구가 포획틀을 보자 쏜살같이 산으로 달아나면서 첫 번째 구조는 실패, 이튿날 케어 구조대는 야산으로 들어가 다시 포획틀을 설치했습니다. 한참을 기다리자 아들 백구와 함께 목에 올가미가 끼인 채 휘청거리며 걷는 아빠 백구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배가 고팠는지 백구 부자는 경계를 풀고 천천히 포획틀 속의 고기와 사료 앞으로 다가왔고, 그 순간 포획틀 문이 닫히며 백구 부자는 무사히 케어 품으로 들어올 수 있었습니다.

포획틀 안의 똘이

 

병원에서 진료중인 똘이

생사의 갈림길에 선 ‘똘이’, 살아서 아들 ‘양돌이’를 만날 수 있을까요?

가까스로 구조에 성공했지만 기쁨도 잠시, 케어 협력병원 응급실로 실려간 백구의 목 상태는 절망적이었습니다. 목을 조이고 있던 쇠줄이 살을 너무 깊게 파고들어가 기도가 거의 드러날 정도였고 상처를 따라 염증과 고름이 사방으로 퍼져 있었습니다. 수의사 선생님은 “이 상태로 살아 있다는 게 기적이네요. 조금만 늦었어도..”라며 안타까워했지만 그나마 아들 백구가 상처를 핥아준 덕분에 감염이 많이 퍼지지 않아 희망이 남아있다고 했습니다. 매일 아빠 백구의 목 상처를 핥아주었던 아들 백구의 효심에 케어 구조대는 가슴이 뭉쿨해졌습니다.

올가미로 괴사상태인 똘이의 목

백구 똘이가 하루빨리 수술 받을 수 있도록 응원해 주세요!

케어 구조대는 이름도 없는 아빠 백구에게 ‘똘이’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아들 백구는 ‘양돌이’라고 부르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백구 부자의 본격적인 치료가 시작될 것입니다. 면역력이 많이 떨어져 있는 똘이는 영양 공급과 염증을 집중적으로 치료한 후 올가미로 찢긴 목의 피부 봉합수술을 받게 됩니다. 어린 양돌이도 아빠 똘이를 위해 올가미를 물어뜯고 피고름을 핥아내느라 입안이 찢기고 헐어 있는 상태, 야산 생활로 인해 생긴 옴진드기 치료도 병행돼야 합니다. 가여운 백구 부자가 무사히 치료를 마치고 다시 건강해질 수 있도록 아낌없이 응원해 주세요!

구조 후 똘이의 모습
  • 후원계좌
    하나은행, 162-910008-63605, 예금주 케어
  • 후원금 입금 방법
    보내시는 분의 성명에 모금코드 64 을 함께 적어주세요. 예시 : 홍길동64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