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변]대전시 수의사 협회 보호소 사건, 언론보도 내용입니다.

 














치료도 않고 안락사도 하지 않고 폐사만 시키면서 한 달 450만원의 수의사 급여를 정해 놓았던 대전시 수의사 협회 동물보호소가 대전지역의 언론에 방송되고 있습니다.

 

 

 

 

 

(르포)보조금 횡령의혹 대전동물보호소 운영 실태

죽은 개와 방치, 한우리에 7마리도, 운영 문제점 곳곳 노출

수의사 소장ㆍ직원들 자리 비우기 일쑤…선풍기는 폼
[대전=중도일보] 지난 6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갑동에 위치한 대전동물보호소. 입구에는 쓰레기와 함께 공사자재들이 곳곳에 흩어져 있다. 대전시 동물보호소라는 간판이 걸려 있는 조립식 건물에 들어서자 심한 악취가 코를 찔렀다.

낯선 사람이 나타나자 본능적으로 개들이 짖어대기 시작했으나 서 있기조차 힘들어 누워 있는 개들이 대부분이다. 심지어 병이 걸려 죽은 것으로 보이는 개의 사체와 살아 있는 개가 같은 우리에 방치되고 있어 관리가 제대로 안 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었다.











▲ 지난 6일 대전시 유성구 갑동 대전동물보호소에 유기견들이 협소한 공간과 찜통더위 속에 힘겹게 살아가고 있다.
▲ 지난 6일 대전시 유성구 갑동 대전동물보호소에 유기견들이 협소한 공간과 찜통더위 속에 힘겹게 살아가고 있다.
한 우리에 7마리가 넘는 개들이 찜통더위에 부대끼고 있지만, 보호소 내 천장에 걸린 선풍기들은 멈춰서 있어 개들은 ‘살인 더위’와 사투를 벌여야 했다.

대전동물보호소의 보조금 횡령 의혹이 언론에 공개된 가운데 동물보호소 운영상의 문제점이 곳곳에서 노출되고 있다. <본보 6일자 5면 보도>

유일한 수의사인 소장이 개인 일 때문에 자리를 비울 때가 잦은가 하면 보호소 직원들마저 사무실을 자주 비우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위탁 운영을 주는 대전시의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실제 이날 기자가 보호소를 찾았을 때도 소장은 물론 직원들을 찾아볼 수 없었다. 소장은 본인이 운영하는 동물병원에 가 있었고, 직원들은 공사업체 직원들에게 보호소를 맡긴 채 점심을 먹으러 간 것. 수의사인 소장이 자리를 자주 비우다보니 병에 걸린 동물들이 상태가 악화돼도 손을 쓸 수도 없다.

현재 대전동물보호소에는 소장(수의사)을 비롯해 정규 직원(관리팀장 1명, 사양관리사 3명), 아르바이트 2명 등 총 7명이 450마리(개 400마리, 고양이 50마리)의 유기동물을 관리하고 있다.

보호소 직원 이 모씨는 “평소 점심을 먹으러 갈 때는 문을 잠그고 간다”며 “소장님은 오전에 보호소에 나오고 오후에는 동물병원에서 업무를 본다”고 말했다.

이씨는 이어 “개는 사람과 달라서 선풍기 바람을 계속 맞을 경우 문제가 생길 수 있어서 작은 선풍기는 틀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날 찾은 동물보호소에서는 보호실 확대와 놀이터 설치 공사 등 대대적인 시설개선공사를 벌이고 있었으며, 지붕에 달린 환풍기는 최근에 설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대전동물보호소 보조금 횡령의혹..경찰 수사








  •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의 위탁을 받아 운영하는 동물보호소가 보조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둔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A(30)씨는 최근 대전시 유성구 갑동에 위치한 대전동물보호소를 인수.인계받는 과정에서 보호소를 운영하는 B(37)씨 등 4명이 시청에서 지원하는 수천만원의 보조금을 횡령한 사실을 발견하고,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A씨는 고발장을 통해 “B씨 등이 지난 2008년 말부터 동물보호소를 위탁 운영하면서 보호소 건물 임대료를 부풀려 청구하는 방법 등으로 1천100여만원을 횡령했다”며 “또 직원 인건비와 사료대금을 부풀리는 등 모두 6천여만원을 착복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A씨는 또 “B씨가 ‘개인이 아닌 단체에 한해 위탁운영을 맡긴다’는 대전시 조례 때문에 ‘대전수의사협회’의 명의를 빌려 편법으로 보호소를 위탁운영해 왔다”며 “B씨는 그 대가로 협회에 일정액의 기부금을 내 왔는데, 이는 명백한 실정법 위반”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B씨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시에서 지원하는 보조금만으로는 보호소를 운영하기 어려워 임대료를 부풀릴 수밖에 없었다”며 “우리가 부담해야 할 돈이 3천만원 이상 필요하기에 임대업자 등에게 기부금 명목으로 돈을 되돌려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 B씨 등에게 보조금을 지급한 행정당국은 “건물 임대료와 인건비 등이 과다 책정된 사실을 최근에 알게 됐다”며 “과다지급된 금액의 사용처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A씨의 고발장을 접수한 경찰은 조만간 A씨와 B씨 등을 소환해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담당 공무원의 직무 유기가 확인될 경우 처벌한다는 방침이다.

   youngs@yna.co.kr

 

 


말 뿐인 동물보호소



말 뿐인 동물보호소





[앵커멘트]

지금부터 한 광역자치단체가 운영하는 유기동물 보호소모습을 보여드리겠습니다.

그 속에서 살고 있는 동물들의 삶처럼 끔찍한 장면들이 담겨있습니다.

이문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살아있는 고양이들 옆에 죽은 고양이 사체가 방치돼 있습니다.

사육장을 쌓아 만든 공간에서는 개들이 배설물과 함께 뒹굽니다.

먹이통에선 구더기가 득실거리고, 어떤 고양이는 산 채로 구더기에 뜯기며 죽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동물 치료에 쓰여야 할 약품선반에 아무렇게나 얹혀 있고, 그나마 유통기한이 지난 것도 있습니다.

대전시가 운영하는 유기동물 보호소의 모습입니다.

대전시는 이 동물보호소를 지난 2008년 9월부터 민간 위탁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화면을 촬영한 유주용 수의사는 지난달 초 이 동물보호소 소장으로 부임했다 한 달도 안돼 그만뒀습니다.

인수인계를 하는 과정에 그동안 인건비와 사료비 같은 운영비들이 빼돌려진 사실을 확인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유주용, 수의사]
“시에서도 보조금을 받고 각 구에서도 보조금을 받는 상당히 좋은 상태의 여건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진료가 안될 수 밖에 없는 상태로 만들어 놨다는 것이 더 가슴이 아팠고요.”

다시 보호소를 맡은 운영진 측은 인원 보강을 위해 편법을 쓸 수 밖에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인터뷰:위탁운영 관계자]
“지금 보셔도 사양관리사가 셋이에요. 현실적으로 티오(정원)가 둘인데 그걸로는 관리가 안되기 때문에 그 비용은 거기로 갔다고 보시면 돼요.”

유 씨 측은 횡령과 관련자료를 확보해 보호소 위탁기관인 대전시수의사회 관계자 4명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우연인지 모르지만, 때마침 대전시동물보호소는 시설 안팎에 대한 대대적인 보수작업에 들어갔습니다.

YTN 이문석입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