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미 푸들의 이름은……… ‘상희’ 였습니다.

 



 


 


 


 



 


 


 


어미 푸들의 이름은 ‘상희’입니다.


 


 




쓸쓸히 태어나 짧은 생


쓸쓸히 가 버린


작은 푸들


 


 



번식농장의 한 켠에서 태어나


다 크도록 그곳에서의 삶도 힘들었지만


운 좋게 찾은 가족이란 공간도 결국


살얼음 같았습니다.


 


 




예쁜 이름을 가졌지만


예쁘고 행복한 삶을 살지 못하고


쓸쓸히 가 버린 어린 푸들


 


 



눈도 뜨지 못한 예쁜 아가 세 마리를 두고


숨도 쉬기 어려운 고통 속에 떠나야 했던


가엾게 가 버린, 어린.. 어미 푸들


 


 


 


“바람처럼 훨훨 자유로운 영혼이 되어라.


햇빛처럼 환하게 웃는 편안한 영혼이 되어라.



 


 


네 남은 아가들


절대로 그런 고통 겪지 않도록


남은 우리가 지켜주마



 


 


아가들을 남겨두고 떠나기 힘들었던


너의 마지막 그 심정


우리가 대신 절대 잊지 않으마.



 


 


이곳에서의 삶, 고통,


모두 모두 꿈처럼 잊어 버리렴.


너의 작은 아가들까지 모두…



 


 


그리고 다시는


동물의 몸으로는


이 세상, 절대로 돌아오지 말아라.


 


 


태어나 한번도 들어보지 못했겠지만


<사랑한다> 상희야…“



 


 


어린, 어미 푸들의 이름은 <상희> 입니다…..







 


 



 


 



 


 


 


 


 


 


 


 


상희의 납골당에 아기들이 잘 자라고 있는 사진들을 놓아 주러 곧 다시 방문할 예정입니다.


 



 


아롱이 천국 한 켠에 걸린 강아지를 안고 있는 평화로운 그림 한 폭 (좌)  아롱이 천국에서 행복한 노후를 보내고 있는 유기견(우)


 


 


 


 


 


푸들 상희의 화장과 장례식을 모두 마쳤습니다. 남양주 퇴계원의 한강 동물병원에서 사체를 안고 나왔습니다.


푸들 상희는 ‘홍두깨’로 머리를  두 세번 강하게 맞아 뇌에 두 세 군데의 큰 골절을 입어 결국 살릴 수 없었습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경기도 광주에 있는 아롱이 천국에 가서 쓸쓸히 죽은 어미 푸들의 장례를 모두 마쳤습니다.



가족이 있었지만 가족의 품에서조차 가지 못하고 낯선 이들의 품에서 갈 수 밖에 없었던 쓸쓸하고 외로운 영혼,


상희에게 너무나 미안합니다.


 



끝까지 최선을 다 해 치료해 보고자 노력해 주셨던 퇴계원 ‘한강 동물병원’에 감사드립니다.


상희의 납골당 공간을 무료로 제공해 주신 ‘아롱이 천국’에 감사드립니다.


아롱이 천국에 가시는 분들은 첫 번째 왼쪽 방에 있는 상희의 유골함을 찾을 수 있습니다.


 



 


이 가슴 아픔을 잊지 않겠습니다. 이 분노를 잊지 않겠습니다.


그들의 억울함을 대신해 절대로 이 일들을 잊지 않겠습니다. 


상희와 또 다른 상희들이,  보이지 않는 우리 사회 곳곳에서 고통을 받지 않도록


동물사랑실천협회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어미 푸들 <상희 이야기> 원문 글


http://fromcare.org/our/notice.htm?code=notice&bbs_id=12193&page=1&Sch_Method=&Sch_Txt=&md=read


 


 


 


* 다음 아고라  – 동물보호법 대폭, 수정 강화해야 합니다.


<잔인한 동물학대를 저지른 학대범에 대해 동물의 소유권을 제한하고 피난권을 강화해야 합니다.>


아고라 주소 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html?id=98817


 


 


동물사랑실천협회 www.fromcare.org


 


 


 



 


 


 


l  협회 해피로그에도 같은 글이 있습니다.


네이버 이용자들도 많이 읽고 있도록 [공감]버튼 많이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_seq=15402&artcl_no=123461031125&scrapYn=N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