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몸을 물려가며 버텨야했던 어린 금동이와 친구들을 도와 주세요!

 



 


 


 


 


 



 


 


금동이는 개도살장에서 벙치된 채 살이 썪어가며 죽어가던  어린 개입니다.


뜬 장에서 여러마리의 개들과 한데 얽혀 갇혀 있었고


스트레스 받은 다른 덩치 큰 개들은 어린 금동이를 계속 물어대고 괴롭혔습니다.


 


바닥이 붕 떠 있는 뜬 장은 점점 추워지는 날씨로 견디기 어려웠겠지만


금동이의 고통은 썪어가는 몸과 뜬장위에서나마 다른 개들에 치여


제대로 편히 앉을 수 있던 공간이 없었던 것이겠지요.


 


 


  


 



 


 


 


한 활동가들이 동물사랑실천협회에 제보하였고, 구조가 시급하다고 판단한 우리는 


 이른 새벽 구출현장에 도착하였습니다. 그리고…


제대로 사진을 찍을 틈도 없이 어린 금동이를 구해냈습니다.


 


 



 


만신창이가 된 금동이의 몸..


금동이를 안았던 우리들이 걸친 외투는  잠시동안이었지만 금새 심각한 살이 썪는 냄새로


물들어 버려 사라지지 않았을 정도였습니다.


 



 


온 몸 여기저기,, 심하게 물어댄 상처들….


얼마나 고통스러웠을지..


 


금동이의 고통도, 매일 죽어가야 하는 현장을 보는 다른 개들의 정신적 고통도 모두


너무나 애처롭습니다.



 



 



 


 


금동이는 모 병원에 입원하여 수술 및 치료에 들어갔습니다.


 



 


 


금동이를 안고 급하게 나오던 길,


가만히 주저앉아 있던 이 녀석,,,,


 


 


 


교통사고가 나서 골반이 부러진 채 방치되어 있었던 검둥이 아가씨입니다.


 



 


 


멀뚱히 바라보며 앉아 있던 이 녀석도 두고 나올수는 없었지요.


 



 


같은 병원에서 골반 골정치료를 위한 수술에 들어갔습니다.


 



 


어리고 예쁜 강아지들,


유기견으로 추정되는 ㅡ이 녀석들도 도살장 한켠,


지붕도 없는 곳에서 오들오들 떨고 있었습니다.


 



 


 


어린 강아지들이라 한 시도 가만히 있지를 않아서 제대로 찍힌 사진이 없군요….


 


 



 



 


 


 


저 건강하게 나아서 인사드릴게요~!^^


 


-금동이 올림-


 


 


 


 


금동이와 금동이의 친구들이 도살장에서의 공포와 고통을 잊고


건강하게 뛰어놀수 있도록 동물사랑실천협회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여러분들,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 주세요.


 


금동이와 친구들의 후원 모금 계좌-> 우리 은행 1005-801-355354 (예금주:서울동물사랑실천협회)


 


 


 


 


 


l  협회 해피로그에도 같은 글이 있습니다.


네이버 이용자들도 많이 읽고 있도록 [공감]버튼 많이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_seq=15402&artcl_no=123461081015&scrapYn=N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