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이 학대- 공중에 매달고 돈벌이 수단, 거제시청에 항의해 주세요.

 



 


 


 


 



 


 


회원님들, 이 글을 많은 곳에 퍼 나르셔서 거제시청에 좀 더 많은 항의전화나 민원이 올라가도록 해 주세요.


 


거북이가 있는 장소는 경남 거제시 장목면 외포리 대계마을 김영삼 전 대통령 기록전시관 앞입니다.


 


불법 노점에서 거북이를 공중에 매달아 놓고 하루 종일 돈벌이 용으로 학대를 하고 있습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에서는 거제도의 회원님들과 함께 거북이가 다시는 이런 학대를 당하지 못하도록 방법을 찾겠습니다.


 


바다거북은 멸종위기 종으로 보호를 받아야 하는 종입니다.


불법밀수나 포획이 된 것인지 여부도 수사를 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거제시청에 항의민원을 부탁드립니다. 


이것은  국가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행위이기도 합니다.


불법노점상인의 동물학대를 단속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거제시청- 055-639-3351,3352 (지역경제과)


 


http://www.geoje.go.kr/board/list.sko?boardId=geoje_freetalk&menuCd=AA01001001000&contentsSid=51


 


 


 


 


 


 


하루종일 꼼짝 못하게 해 놓고 소원성취함?…‘거북이에게 자유를’


국민일보 | 입력 2011.03.21 15:34






[쿠키 사회] 옛말에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왕서방이 챙긴다’고 했다. 그러나 하루 종일 거북이를 꼼짝달싹하지 못하게 만들고 돈을 버는 사진은 애처로움을 넘어 ‘동물학대’ 논란까지 일고 있다.

경남 거제시 장목면 외포리 대계마을 김영삼 전 대통령 기록전시관 앞에 돈 버는 거북이가 있다고 21일 경민도민일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노점상인은 높이 30cm가량의 나무 받침대 위에 거북이를 올려놓고 “1000원을 내고 거북이 등을 세 번 쓰다듬으면 소원이 이뤄진다”는 안내문을 내 걸었다. 거북이 옆에는 돈을 넣는 ‘소원성취함’도 뒀다.

사진 속 거북이는 다리를 축 늘어뜨리고 고개를 떨구고 있는 등 한눈에 봐도 지쳐있는 기색이 역력하다. 더욱이 햇볕이 점점 거북이 등으로 드리워지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거북이를 본 네티즌들은 “인간이 어디까지 잔혹해 질 수 있을까요?”, “어떤 분인지 한번 인터뷰해보고 싶네요”라며 안타까움을 나타내고 있다.

거북이 소식에 동물사랑실천협의회가 나서기로 했다.

동물사랑실천협의회 박소연 대표는 “현재 우리나라는 동물에게 상해를 입히거나 죽여야 동물학대로 간주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거북이의 상황이 애처로운 만큼 거북이에게 자유를 찾아 줄수 있는 방법을 찾아 보겠다”고 말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이지영 기자 young@kukimedia.co.kr

<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국민일보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l  협회 해피로그에도 같은 글이 있습니다.


네이버 이용자들도 많이 읽고 있도록 [공감]버튼 많이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_seq=15402&artcl_no=123461276630&scrapYn=N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