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의해 주세요!) 부산 건강원 두 곳 잠입 조사( 살아있는 채로 목을 따서 죽인다는 건강원)

This post is last updated 3424 days ago.


 


 


부산 대연동 소재 민속 건강원, 고개 흑염소 잠입 조사


직접 목매달고 칼로 찔러 죽이는 건강원, 동물학대고발조치 합니다.


여러분, 건강원 폐업을 부산시 남구청에 요구합시다!


 


 


 


원문 글 퍼나르기 주소


http://fromcare.org/our/notice.htm?code=notice&bbs_id=17479&page=1&Sch_Method=&Sch_Txt=&md=read


 


 


 


잠입 동영상



 


 


 


 



고개흑염소에서는 살아있는 채로 직접 개의 목을 따서 죽인다고 한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부산에 사는 한 제보자의 사연을 보고 부산 남구 대연동 소재의 건강원 두 곳 (대연동 1602-35 / 민속건강원, 고개 흑염소)을 잠입하여 조사하였습니다.


 


제보자의 이야기에 의하면, 이 건강원들은 직접 그 안에서 동물을 철창 안에 가둬 놓고 하나씩 꺼내어 도살을 하는데 산 채로 목을 따서 피를 내고 죽을 때까지 개의 비명소리가 들린다는 것이었습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제보 내용이 심각하여 신속하게 부산으로 내려가


현장을 잠복하여 조사하였고, 이 두 곳의 건강원에서 실제로 개들을 가두어 놓고 도살한다는 흔적을 찾아내었습니다.


 



건강원의 개들을 이동하는 트럭 위 철장


 


 


도살은 살아있는 개들이 보는 바로 앞에서 이루어지고 있었으며, 고개 흑염소에서는 땅바닥의 쇠고리에 개의 목줄을 끼우고 숨이 막히게 조른 후 칼로 찔러 도살을 하는 방법을 사용한다는 것을 그곳에 있는 도살 기구와 주인의 이야기를 녹취하며 알아냈습니다.


 


사전에 제보자가 주인과 통화했을 당시, 고개 흑염소 주인은 “ 싱싱한 것을 증명하기 위해서 손님이 원하는 경우, 살아있을 때 바로 칼로 목을 따서 도살도 해 준다” 는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제보자는 어느 날 큰 도로 건너편의 고개 흑염소에서 반대방향의 도로까지 들릴 정도로 처절하게 울부짖는 개의 비명소리를 듣고 제보를 하게 되었으며, ” 태어나서 처음으로 그런 비명소리를 들었다. 그냥 맞는 정도의 비명소리가 아니라, 정말 소름끼치는 크고 이상하게 이어지는 소리였다, 죽어가는 개의 비명소리와 함께 그 안의 살아있는 개들이 집단으로 짖었다“고 말하였습니다. 지나다니는 시민들은 이 두 곳의 건강원으로 인해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습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두 곳의 건강원에 대해 동물학대로 고발할 것이며, 아울러 남구청에 두 곳의 건강원이 직접 개들을 가두어 놓고 죽여 판매하는 행위에 대한 단속을 요구하겠습니다. 살아있는 개들을 가두어 놓고 목을 조르고 칼로 찌르는 잔인한 방법으로 그 개들이 보는 앞에서 죽이는 행위는 명백한 동물보호법 위반입니다.


 


모두 남구청에 항의해 주세요!


 


http://eminwon.bsnamgu.go.kr/emwp/gov/mogaha/ntis/web/emwp/cns/action/EmwpCnslWebAction.do?method=selectCnslWebPage&menu_id=EMWPCnslWebInqL&jndinm=EmwpCnslWebEJB&methodnm=selectCnslWebPage&context=NTIS


 


 


아고라 서명운동 주소


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id=107204


 


 


본문 글 아래에도 서명해 주세요!


 


 


 


동물사랑실천협회 www.fromcare.org


 


 


공유하기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