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에 묶어 바닷물에 빠트려 죽인 사건- 범인이라고 주장하는 자가 스스로 나타났습니다.

This post is last updated 3411 days ago.

 



 


 


 


어린 고양이를 바윗덩이에 묶어 바다에 빠트려 죽인 동물학대사건에 대해


사건의 장본인이라는 사람이  직접 나타났습니다.


아래는 범인이라고 주장하는 자가 기사의 댓글로 올린 내용입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이 사람에 대해 일단 동물학대로 수사가 진행되도록 


고발할 예정입니다.  이 자가 악플러로 유명하다라는 제보도 있어 실제 학대행위 여부는 수사 진행 후 밝혀지겠지만


또 다른 사실을 알고 있는 분들의 더 많은 사건관련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조수익| 05.25 21:59 클린지수 90/100점다른댓글보기
추천 1
반대 7
이 기사에 나온, 고양이를 돌에 묶어
바다로 던져, 익사시킨 ‘ 장본인 ‘ 입니다.
이 기사의 내용만으로, 또 그때의 상황만으론
제가 천번만번 잘못한 인간쓰레기가 맞습니다.
하지만, 제가 왜 고양이 다리에 돌을 묶어,
익사시켜야 했는지 생각해 보신분들 계십니까?
눈에 보이는 일각만을 놓고 저를 죄인취급,
말종취급 하는건 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날도 학원 끝나고 친구들과 옹기종기 모여
스낵면 뿌셔먹으며 PC방으로 ‘파오케’ 한판 때리러 가고있었습니다.
그런데 차에 다리가 치어 살지도, 죽지도 못하는
불쌍한 ‘ 길냥이 ‘ 한마리를 목격하게 되었습니다.
그냥 무시하고 지나가갈까 생각도 했지만
성격상 그렇게는 못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친구들을 먼저 PC방으로 보낸 뒤,
그 고양이를 끌어안고 가까운 동물병원으로 향했습니다.
의사선생님께서는 ‘안락사’ 를 추천해 주시며,
만약 지금 죽이지 않더라도, 일주일 안에 죽는다.
하지만 이 고양이에게 그 일주일은 죽음의 고통보다 더할 것이다.
라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고양이의 눈을 보니 너무나 슬퍼보였습니다.
하지만, 안락사를 하는데는 돈이 들었고,
돈이 없던 학생신분인 저는 고양이를 남몰래 죽이기로 결심한겁니다.
영화 ‘ 역전의 명수 ‘ 에서 소개된적 있던,
다리에 돌을 묶어 바다에 던지는 방법으로 고양이를
요단강 저 너머로 보내줬고, 저는 저승의 신 ‘ 하데스 ‘ 에게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 이름없는 고양이가 저 세상에서는 행복인 일만 있기를… ”

겉만 보고 저를 욕하고 헐뜯는 네티즌 여러분 !
부끄러운줄 아세요 !

http://www.cyworld.com/GECSI

 

 

 

 

 

 




 


사진 상으로는 날짜가 잘못 나왔습니다. 2011년 5월 21일 사건입니다.



 

 


 


 


l  협회 해피로그에도 같은 글이 있습니다.


네이버 이용자들도 많이 읽고 있도록 [공감]버튼 많이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Seq=15402&artclNo=123461339976&scrapYn=N


 


 


 

공유하기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