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복 14일, 목요일!! 모란시장 앞으로 찾아 갑니다!! (개식용금지 캠페인)






보도자료


(報道資料)


제공: 동물사랑실천협회, 한국동물보호연합,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선문화진흥원, 한국채식연합, 한울벗채식나라, 채식환경연합, 그린코스모스


 


개 식용 산업자들이 다시는 개고기 축제라는 단어를 꺼내지 않도록


다 함께 모여 주세요!!! 


 



 


 


제목: 7.14(초복)성남 모란시장에서 개식용 악습 추방 캠페인


 


□ 초복(末伏) 2011.7.14(), 동물보호단체들이 한국에서의 개식용 악습 철폐를 위한 캠페인을 갖는다. 이날 행사를 주도하는 동물사랑실천협회측은 “지난 6월말 대한육견협회 등 개고기 관련 업체들이개고기 축제를 진행하려다가 많은 국민들의 항의로 무산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육견협회 등은개고기 축제는 완전취소된 것이 아니라, 시간과 장소를 변경하여 다시 개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개고기 축제가 열린다면 이는 전세계적인 비난과 조롱의 대상이 될 것이며, 1000만 애견 국민들에게 씻을 수 없는 충격과 상처를 줄 것입니다. 개는 가축이 아니라 반려동물입니다. 대한민국에서 개고기를 먹는 것은 개인의 자유라고 하겠지만, 우리 주위에는 개고기때문에 가슴아파하고 눈물흘리는 많은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또한 개식용으로 인한 생명윤리의 파괴, 동물학대의 폭발적 증가, 국민 정서와 문화의 황폐화 등의 문제를 하루빨리 해결하여야 할 것입니다. 하루빨리 개, 고양이 식용 금지를 위한 입법이 마련되어야 합니다.”라고 말한다.


 


  


□ 또한 오늘 행사에 함께 참여하는 한국동물보호연합측은지난 6.29일 국회에서 새로운 동물보호법이 만들어졌습니다. 그 내용에는 동물학대의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등 동물학대 처벌이 강화되었습니다. 동물학대 처벌 강화는 매우 환영할만한 일입니다. 하지만 우리 인간과 함께 가족처럼 살아가는 반려(伴侶)동물인 개를 잡아먹는 것은 모든 동물학대의 출발점입니다. 근본적인 동물학대를 발본색원하지 않고는 인간과 동물이 서로 존중하며 평화롭게 사는 세상이라고 할 수가 없습니다. 인간을 자신의 부모처럼 믿고 따르는 개의 신뢰를 배신하고 잡아먹는 사회는 모든 사회의 기초인 신뢰와 윤리의 정신마저 위협하고 약자에 대한 경멸감을 조장하며 동정심과 정의로움을 잃게 합니다. 현행 야생동식물보호법에서도 야생동물을 보호하기 위하여 야생동물의 포획 및 취식을 금지하고 있는데 우리나라 반려동물인 개에게는 너무나 가혹하고 참혹한 형벌이 성행하고 있습니다. 개고기는 전통이 아니라 하루 빨리 종식 되어야 할 부끄러운 악습(惡習)입니다.”라며 오늘의 행사 취지를 설명하였다.


 


 


<7.14(, 초복) 개식용 악습 추방 캠페인 >


○일시 : 2011.7.14(목요일) 오후24


○장소 : 성남 모란시장 정문앞(8호선, 분당선 모란역 5번출구방향)


○행사내용 : 성명서 낭독, 구호제창, 거리 행진


○주최: 동물사랑실천협회, 한국동물보호연합,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선문화진흥원, 한국채식연합, 한울벗채식나라, 채식환경연합, 그린코스모스


○행사문의안내: 010-5289-8886, 016-324-6477


행사 당일 시각, 비가 오지 않는다면, 정상 진행합니다.


 


중복인 24일 일요일에도 개식용금지 캠페인이 다른 장소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l  협회 해피로그에도 같은 글이 있습니다.


네이버 이용자들도 많이 읽고 있도록 [공감]버튼 많이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Seq=3717&artclNo=123461376164&scrapYn=N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