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폭우에 우리 아이들 걱정 되셨지요? 보호소 모습 올립니다…


 


지난 일요일, 보호소에는 그래도 많은 분들이 모여 주셨답니다..


워낙 비가 많이 와서 우중충한 사진이지만, 그래도 보호소의 우리 아이들 걱정 하시는 회원님들을 위해


여름 장마때를 대비하여 미리 준비해 두었던 시설 사진 몇 장 올려 드립니다. ^^


 


 


 



 


지난 늦은 가을  이미 만들어 놓았던 지붕.


이 지붕으로 이쪽 견사 아이들은 비를 맞지 않습니다. 앞 뒤로는 바람이 통하고요.. ^^


 


 


 


 


 


 


 


 


 


 


 


 



 


삼돌이가 있는 이쪽 견사라인도 중간에 지붕을 하나 더 만들어 놓았어요.


저 안쪽의 실내 집도 있지만, 자유롭게 나와서 바람도 쏘이고, 바깥 구경하고


비도 맞지 말라고 중간에 지붕을 하나 더 하고 개집들도 하나씩 더 놓아 주었답니다.


 


 



 


병원과 입원실이 있는 행복한 둥지의 지붕도 더 단단하게 올라가 있습니다.


 


 


 


 



 


 


 


 


 


 


 


 


 


 



 


신입동물을 위한 임시격리 견사.


이 곳도 들이치는 비를 막기 위해 지붕을 해 놓았었습니다.


 


 



 



 



 


이 아이들도 중간에 나와서 구경도 하고 비도 맞지 말라고 중간 지붕을 해 주어 비가 와도 나와 놀 수 있답니다.


 



 


개 집 앞에 넓게 지붕을 해 주어 큰 비가 와도 견사 안으로는 비가 들어가지 않게 하였습니다.


 



 



 


올망종망한 아이들이 있는 견사…..


 


 



 


 


비가 많이 내리던 이 날, 입양가는 행운아들


욕지도에서 올라왔던 자두( 한 때 동물농장 폐가에 묶여진 개들로 마음 고생 많으셨던 분들 계시지요?


그때 방송 후 워낙 많은 분들이 걱정을 하셔서 우리 동물사랑실천협회가  가서 대신 데리고 왔던 몇 아이들이 있었답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이 ‘자두’구요…벌써 2년이 다 되어 가네요… )


 



 


덤이.. 저도 입양가요^^ 헤헤헤…..


 


 


 



 


입양가는 동물들을 위한 고공행진은 계속 됩니다…. ^^


 



 


임시격리 견사 아이들을 위한 새 흙 깔아주는 작업을 모두 비 맞고 해 주셨답니다…


 



 


 



 


우리 링링이,, 중성화 수술을 위해 보호소 가 있는 동안 다시 성격이 소심해 졌어요….


성격이 맞는 다른 동물들과 합사하기 전 인데…


눈물도 다시 흐르고… 링링이를 위한 입양가족이 얼른 나타나면 좋겠습니다….


 



 


해인이는 옆 칸의 백구 아가씨가 마음에 들어 어쩔줄 몰라 합니다….


굶어죽기 직전에 구조되었던 경남합천의 합천이…..


 



 



 


비를 맞지 않으려고 모두 사라져서 아무것도 안 보이는 운동장… ^^


 



 


배수로를 끊임없이 손 보는 보호소 상근직원들로 인해 운동장의 배수도 비교적 잘 되고


큰 피해가 없었답니다….


 



 


비 흠뻑 맞으며 고생하신 봉사자님들 너무 너무 감사드립니다.


 



 


8월 비 그치고 작년처럼 운동회 한번 해야겠지요?


지긋지긋한 비가 얼른 그쳤으면 좋겠습니다…..


 


내년 봄에는 이전을 해야 해서 아주 좋은 자재로는 할 수 없었지만


그런데로 아이들은 비를 직접 맞지 않게 해 주어 잘 지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ps. 삼송 보호소가 이번 폭우로 산사태 우려가 있어 고비를 넘기셨기에


문제가 되는 나무들을 잘라 내시라고


이 삼일 간, 두 명 분의 인건비를 동물사랑실천협회는 지원하였습니다.


 


다른 보호소들도 큰 피해 없이 이번 비를 피해가시기를 기원합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  www.fromcare.org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