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애니멀 호더 현장 확인, 대한민국의 애니멀 호더들은 과연 얼마나 될까요.


 


 


 


끊임없이 반복 발생하는 애니멀 호더들…. 


 


 


아래의 사진들은 동물사랑실천협회 회원님이 봉사를 다니시던 한 할아버지의 집입니다.


제보내용으로는, 할아버지가 개들의 숫자가 계속 늘어나고, 아이들이 열악한 환경에서 방치되며.


절대로 입양을 보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싸워서 물려죽는 사고도 많았고, 중성화도 봉사자 두 분이서 사비를 털어 겨우 몇 마리만 해 놓았다고 하였습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가 제보를 받고 가 본 결과, 개와 고양이등 약 60여 마리가 있었는데,


좁고 냄새가 심각하게 나는 공간 안에 고양이들이 여러 마리 갇혀있었고


그 사이에 벌써 또 새끼를 나아서 눈도 못 뜬 새끼들이 많았습니다.


 


어떤 고양이들은 개들의 방 안 케이지에 갇힌 채, 단 한번도 밖을 나와보지 못하고 있었고,


개들의 시끄럽게 짖는 소리에 계속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할아버지가 비교적 청소는 잘 해 주시고 밥과 물은 주시고 있었지만. 문제는 그동안 봉사했던 후원자가 더 이상 나아질 기미는 안 보이고 계속해서 개들의 숫자가 늘어나니, 앞으로는 후원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점이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할아버지는 개체수를 늘리지 않겠다는 의지가 전혀 없이,  입양불가의 원칙을 고수하며 지금 이 상태에서도 새끼를 번식시키는 것이었습니다.


개들의 먹이대책에 대한 계획도 없었습니다.


 



 



 



 


하루 종일 갇혀 있는 개들


 



 



 


시끄럽게 짖어대는 개들의 방 안에 하루종일 갇혀 있는 고양이들.


 



 



 


15년 이상이 되어 눈도 보이지 않고 잘 움직이지도 못하는 요키


입양을 하겠다고 해 보았지만 역시 입양을 절대 보내지 않겠다고 합니다.


 



 


이 공간 외에도 고양이의 방 두칸과, 작은 개들이 또 있는 작은 방,


그리고 큰 개가 답답하게 갇혀 있는 공간이 더 있습니다.


야생 고양이까지 잡아와서 집에 가둬누고 있어 큰일입니다.


 


일단 할아버지가 집을 공개하도록 하는데 성공하였고, 앞으로 중성화를 동물사랑실천협회에서 지원하겠다고 하여


협의가 잘 되었습니다. 하지만 동물사랑실천협회는 몇 차례 더 방문하여 동물들의 입양을 설득할 예정입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  www.fromcare.org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