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험용으로 고통받는 동물들, 마약탐지견등, 인간위해 봉사한 동물도 예외가 없습니다!

 


<2011 국감> 이용섭 “마약탐지견, 은퇴 뒤 동물실험용 전환”


 

 

 

(아주경제 김유경 기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민주당 이용섭 의원은 21일 “은퇴한 마약탐지견이 수의대 동물병원으로 보내져 다른 개를 위한 헌혈 용도로 쓰이다 죽은 뒤에는 해부용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07년부터 올해 8월까지 은퇴한 마약탐지견 66마리 중 18마리가 수의대 동물병원으로 보내져 동물실험용으로 쓰였다.

나머지는 군견훈련소나 경찰특공대 등으로 보내지거나 동물보호단체 등에 무상증여됐다.

이 의원은 “군견은 은퇴해도 해당 부대에 남아 경계보조견으로 계속 보살펴지고 있고, 일부 군견의 경우 국가훈장 수여와 함께 묘지와 비석이 세워지는 것에 비하면 마약탐지견에 대한 처우는 매우 열악하다”고 말했다.

일선 세관에서 운영하는 마약탐지견은 2007년 이후 금액 기준으로 22억8700만원어치(5㎏)의 마약을 탐지했다. 특히 올 들어 8월까지 적발량은 2㎏ 이상으로 작년 전체 적발량(766g)의 3배에 달했다.

이 의원은 “국가를 위해 충직하게 봉사해온 탐지견들이 은퇴 후에도 계속 탐지견 훈련센터에서 편안하게 지낼 수 있도록 수의병원 등으로의 관리전환을 금지하는 관련 규정 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주경제 ajnews.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