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퍼날라 주세요> 가장 감동적이고 보람있는 자원 활동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가장 멋지고 감동적인 자원 활동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 < 입양전문 봉사자 모집 > : 저희도 입양갈 수 있게 해 주세요~ 네에?!


 


안녕하세요, 동물사랑실천협회 가족 여러분!


여러분들이 가정에서도 얼마든지 하실 수 있는 즐겁고 보람 넘치는 자원활동 한 가지를 소개합니다.


 


여러분들이 조금의 시간을 내어 주셔서 한 달 한 마리,


아니 두 서너 달에 단 한 마리라도 입양을 적극 홍보하여 보호소의 동물 한 마리라도 입양 보내 주실 수 있다면?


 


여기 그동안 묵묵히 한 가지의 자원활동에 집중하며 수 많은 보호소의 고양이들을


입양보내 주신 감동적인 자원활동가를 소개합니다.


여러분들도 이 분과 같은 활동에 동참해 주세요.


 


바닐라라는 닉네임을 가진 이 활동가는 유기되어 보호소에 보호되는 수 많은 고양이들에게


행복한 보금자리를 찾아주는 자원활동을 시작하셨습니다.


 


먼저 보호소나 사무국, 병원에 보호되는 고양이들의 다양하고 즐겁고 귀여운 예쁜 포즈의 사진들을 찍습니다,


그런 다음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다양한 커뮤니티에 사진과 이야기들을 올리신 다음,


입양신청을 받고 입양을 주선해 줍니다.


마지막으로 입양공고 뿐만 아니라 입양 후의 후기까지 꼼꼼히 챙겨 올려 주시니 다른 분들이 따뜻한 후기를 보고


나도 입양을 해 보고 싶다는 생각을 가질 수 있겠지요..


 


유가형님 같은 보람있는 자원활동에 참여하실 수 있는 분은 주저 마시고 연락을 주세요,


한 달 한 마리, 아니 일년에 한 마리라도 좋습니다.


우리 보호소의 동물들은 모두 간절히 가족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보호소의 동물들이 입양을 간다면, 그 만큼 도움을 필요로 하는 긴급한 동물들을 구조할 수 있을 겁니다.


여러분들의 참여가 절실합니다.


사진을 잘 못 찍으셔도 좋습니다.


난 이번에 이 아이를 반드시 입양보내고 말거야~!! 라는 간절한 마음 하나가 널리 널리 퍼져


많은 이들에게 따뜻하게 전해질 테니까요 


 


많은 분들의 신청을 기다립니다. 번쩍 손 들어 신청해 주세요~!


fromcare@hanmail.net


자기소개와 연락처는 꼭 기재해 주시고요


그럼 많은 관심 기대하겠습니다~^


 


 


 


아래는 ‘바닐라’ 님이 올려 주시는 다양한 아이들의 사연들입니다.


 



↓↓


—————————————————————————————————


 


 


 


Case 1. 빛을 찾은 눈 먼 잭이와 둥이.



입양글(사연): http://cafe.naver.com/ilovecat/1484366



태어날 때부터 두 눈이 없는 노란아이. 그 아이 곁을 떠나지 않는 착한 둥이


아이들이 케이지에서 지내는 시간도 하염없이 길어지고 있습니다. 사진을 찍기 위해 잠시 자유를 주었다가 다시 케이지로 밀어넣는데두 아이 모두 착하게 반항 한 번 안하고 케이지로 들어갔습니다. 그 모습에 마음이 찡합니다.


 


잭은 늘 웃는 표정입니다. 눈이 없기 때문에 그리 보입니다.


친구가 장난감으로 놀 때, 친구 옆에 딱 붙어 앉아 귀만 쫑긋쫑긋.


부러운 듯 소리나는 방향으로 몸을 돌립니다. 눈 없는 잭도 장난감을 가지고 놀고 싶습니다.


이 아이들에게 빛이 되어주세요. 이 아이들에게 바깥 세상을 선물해주세요.


 


결국, 잭과 둥이는, ‘더 이상 좋을 수 없다고 표현할 수 있을만한 따뜻한 황일경님 댁으로 입양을 가게 되었습니다. 잭과 둥이가 집을 찾기 까지는 수많은 분들의 도움과 염원이 있었습니다. 임보처를 제공해주신 기수영님, 잭이와 둥이가 입양되지 않으면 보내달라며 몇 달을 기다려주신 해양대 대학원생, 입양글 퍼나르기와 입양나눔 행사를 진행해주신 동사실 회원님들과 타 고양이 카페 회원님들 감사드립니다. 


 


<입양 전>


 



 


<입양 후>


 


둥이를 그루밍해주는 잭.



 


 


사람에게 경계태세를 보였던 둥이도 이젠 안전하다는 것을 아는지 마음을 열었어요.



 


 


난 여기가 제일 좋다옹~


입양처 처음 간 날, 황일경님의 따님들에게 돌진해서 부비부비했다는 잭.



 


 









 


Case 2. 스카이 뷰를 즐기는 노란둥이


 


입양글 링크: http://cafe.naver.com/ilovecat/1516873


 


보호소 아이들은 나름의 이름이 있습니다. 머찐이, 카이, 오드리,


그런데 이 아이는 변변한 이름조차 갖지 못했습니다. ‘설탕이 옆의 노란둥이였습니다.


노란둥이는 11 70여 마리의 아이들과 생활하다 구조된 아이입니다.


2010 11월부터 이 아이의 입양글이 올라갔으나


성묘에, 잘 생긴 외모도 아닌 흔한 노란둥이에게 관심을 가지신 분은 단 한 분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베프 설탕이가 입보 떠난 후후, 홀로 남은 노란둥이를 가엽게 여기신 


고더세(다음 고양이와 더불어 사는 세상 카페)의 박운영님(아기사자레오)께서 아이의 삶을 바꿔주


셨습니다. 레오님은 노란둥이가 터앙들에 비해 입양이 잘 안 될 것 같아 신청하셨다고 합니다.


 


노란둥이가 입양간 지 이틀째입니다,


아이가 환경변화로 밥을 먹지 않아서 레오님께서는 본인도 잘 안드시는 일등급 한우를 잘게 다져서 강제 급여 시키셨다고 합니다. 우리 노란둥이에게 주시려고 고깃국도 푹 고으셨답니다.


 


<보호소 시절>


 


 설탕이와 단짝이었던 노란둥이.


 



설탕이가 임보를 떠난 후, 홀로 남은 노란둥이.


  


 


<입양 후>


11 70여 마리의 아이들과 생활하다 구조된 노란둥이는 보호소에서도 많은 아이들과 함께 지냈습니다. 이제 넓은 공간에서 강아지 뭉치와 첫째 고양이 레오와 함께 지내게 된 노란둥이. 행복함이 묻어납니다.


 


내게도 집에 생겼다옹~!


입양간 첫 날부터 숨지도 않고 침대를 차지, 극세사 위에서 쭉 기지개를 펴는군요.



 


 



비글 뭉치를 졸졸 따라다니다가 옆에서 잠든 노란둥이.


 




 


처음 보는 스카이뷰. 이게 뭐다냐옹~ 이런 세상이 있었다냐옹~





 


 



Case 3. 나가고 싶다옹, 치치와 카포  


 


입양글: http://cafe.naver.com/ilovecat/1397577


 


2011 9. 2평 공간에서 30여 마리의 터앙들이 구조됐습니다.
어리고 예쁜 터앙들은 속속 입양을 가는데, 우리 두 덩치들은 별 주목을 받지 못했습니다.


입양자 감사하게도 최승은님께서 본인은 성묘도 관계 없다, 한 아이는 외로우니 두 아이를 입양하시겠다는 뜻을 전해오셨습니다.


밖에 나가고 싶어서 대롱대롱 매달려 있던 빅 브라더스는 최승은님의 댁으로 함께 입양을 가게 되었고 현재 이렇게 새로운 공간에서 행복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보호소 시절>


 


 


 <입양 후>


 


우린 여전히 함께 있다옹!



 



보호소 친구들이 가끔 그립긴 하지만


우리는 엄마 집사의 침대에서 뛰어노는게 더 좋다옹~




 



 


Case 4. 겁 많은 카이, 기다리는 지휘자 선생님


 


입양글: http://cafe.naver.com/ilovecat/1434676


 


카이의 경우, 뛰어난 미묘라 입양이 쉽게 되리라 생각했습니다.


외모가 화려한 아이들은 일단 임보처로 보내어 시간을 들여 사진을 찍습니다.


그러나 카이는, 화려한 외모와 카리스마 풍기는 몸집과 달리 극단적으로 겁이 많았습니다.


많은 분들이 카이를 원하셨으나, 아이의 성격을 듣고 포기하셨습니다.


11평 방 70여 아이와 지내는 동안 순딩이 카이는 겁 많은 카이로 변해버렸습니다.  


그러나 그런 카이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시겠다는 입양자분이 나타나셨습니다.


음악과 식물을 벗 삼아 세 반려동물과 함께 지내시는 분으로


이제 카이에게 음악과, 식물과, 햇살과 새 친구들을 만나게 해주셨습니다.


임보처에서는 베란다 구석에 숨어있던 카이가 입양처에서 소파나 거실에 앉아 생활합니다.
아직은 소심함이 남아있는 카이, 기다려주시는 입양자 분이 계셔서 걱정 없습니다!


 


<보호소 시절>


 






 


<입양 후 카이>


 



 



 


Case 5. 툴툴대는 톰, 그러나 행복한 톰


 


입양글 링크: http://cafe.naver.com/ilovecat/1397577


 


강아지처럼 생겼다 하여 인기가 많았던 톰, 그러나 예민한 아이였습니다.


입양 전, 보호소에서는 톰이 사람 손을 피해서 성별 확인이 어렵다는 연락이 왔습니다.


그러나 이 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입양처로 옮긴 톰, 그런데 이 녀석이 냉장고 뒤에서 나오지 않았답니다.


거기서 생활하고 거기서 응까도 하고 냄새도 풍겼습니다.



입양 십오일 후, 입양자님은 이런 메시지를 보내오셨습니다.
연말이 가기 전, 크리스마스 트리 아래 네 식구 둘러 앉아 지내는 게 소원입니다


 


입양 한 달 째, “전에 무슨 일을 당했는지 사람 손길을 무척 두려워합니다. 손이 근처에만 가도 움찔움찔 놀라고 더 가까이 뻗으면 할퀴거나 물리네요. 하루 한 번은 꼭 응가나 소변테러로 일거리를 만들어줍니다.”


 


입양 한 달 반째. “우리 톰이 이렇게 변했어요. 동영상 보내드리려고 애쓰고 있는데 쉽지가 않네요


 


입양 두 달째. “사진을 보내드립니다. 톰이 매일 사고 치고 도망다니는 눈빛이라 행복해보일지 모르겠네요. 저야 톰이 사고쳐도 행복합니다만…”



아직 거실에 온 가족 오손도손 모여 앉고 싶다는 입양자님의 소원은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만, 저는 톰에 대해 걱정하지 않습니다. 우리 톰, 앞으로도 입양자님 댁에서 제 멋대로 제 원하는대로 하며 살 수 있을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다른 댁에 갔으면 파양됐을지 모를 톰을 이해해주시고 변함없이 사랑해주시는 성인규 입양자님께 감사드립니다.


<입양 전>



 


 


<입양 후>



 


많은 활동가들이 모일 수 있도록 이 글을 최대한 많은 곳에 퍼뜨려 주세요~!!!!


http://fromcare.org/our/notice.htm?code=notice&bbs_id=24012&page=1&Sch_Method=&Sch_Txt=&md=read


 


 


 


 


 


 


 


 


 


l  협회 해피로그에도 같은 글이 있습니다.


네이버 이용자들도 많이 읽고 있도록 [공감]버튼 많이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Seq=3717&artclNo=123461581300&scrapYn=N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