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식용 반대하는 어린이책 <함께 살고 싶어요> 많이 읽어주세요!! 수익금은 동물보호기금으로 쓰입니다!


 


유기견 무무, , 하은이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감동이야기!!


 


<함께 살고 싶어요>


 



 


제발 나를 버리지 마세요!


 


해마다 100,000마리의 개가 버려집니다. 동물보호단체에서 공식 집계한 숫자로 10만 마리이니, 길에서 떠돌거나 몰래 죽임을 당하는 개, 고양이들가지 합친다면 실제로는 훨씬 더 많은 생명들이 고통받고 있을 것입니다.


내가 키우다가 버리면 누군가 다시 개를 데려가 행복한 삶을 살게 해줄거라 생각하나요??


말 못하는 동물이니 어찌 되든 상관없다고 생각하나요??


버려진 개들은 대부분 추위와 배고픔에 지쳐 차가운 길바닥에서 죽습니다.


자신을 버린 사람일지언정, 개들은 죽는 순간까지 제 주인을 그리워 한다고 합니다.


<함께 살고 싶어요>는 버려진 동물들의 비참하고 슬픈 현실을 어린이 눈높이에 맞춰 동화로 풀어낸 작품입니다.


한세미 작가는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반려동물의 소중함을 깨닫고, 함부러 사고팔거나 싫증나면 함부러 버려도 되는 장난감처럼 대하지 않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으로 글을 썼다고 해요.


 


 


유기견들이 새 희망을 찾아가는 이야기


 


‘함께 살고 싶어요’의 주인공은 열한 살 소녀입니다. 길에서 우연히 떠돌이 개 무무를 만나 새 식구로 맞이하며 이야기가 시작되는데, 무무와 포 그리고 하은이까지, 인아네 가족은 계속 늘어나지요. 무무와 포, 하은이의 가슴 아픈 사연과 가족들의 사랑과 관심으로 마음의 상처를 극복하고 삶의 희망을 찾아가는 개들의 이야기가 따뜻하게 전개됩니다.


 


생명의 존귀함을 일깨우는 소중한 메시지


 


유기동물 문제는 버려지는 개나 고양이의 고통에서 끝나지 않습니다.


동물의 생명을 하찮게 생각하는 사람이 인간의 생명이라고 소중히 여길 수 있을까요?


작은 생명의 존엄성이 모독 당하는 세상에서 사람의 생명인들 그 존엄함을 보장받을 수 있을까요?


유기견과 마음 따뜻한 사람들의 이야기 ‘함께 살고 싶어요’는 어린 독자들에게 생명과 생명의 관계, 반려, 생명의 존귀함을 일깨우는 소중한 메시지가 될 것입니다.


 



 


프롤로그 중


 


포는 앞발이 아플때까지 계속 쇠창살을 긁었어요,


하지만 포는 이제 알고 있어요, 기운이 다할때까지 창살을 긁는다해도 문이 열리지 않을 거라는 것을.


하지만 너무 갑갑할 땐 또 다시 창살을 긁어댔어요.


 


지옥이란 곳이 있다면 바로 여기일거야. 무서워도 안아 주는 사람이 없는 곳. 목말라고 물을 주는 사람이 없는 곳.


배가 고파도 참아야 하는 곳. 찜통 더위에 지쳐 가는 곳. 무서운 목소리의 사람들만 오가는 곳,,,,,,.


 


포는 어둠 속에서 눈을 깜빡였어요. 숨이 턱턱 막힐 만큼 고약한 냄새가 진동했지만 얼마간 있다 보니 참을 만했어요.


녹슨 쇠 냄세가 나는 철망에 머리를 기대어 눈을 감으려는데 아침이 오려는지 문틈으로 빛이 새어들기 시작합니다.


 


얼마나 오랜 시간이 지난 걸까? 이곳은 어디일까? 인아가 있는 곳과 얼마나 멀리 있는 걸까?


누군가 풀어 주어 나가게 된다 해도 혼자서 집을 찾을수 있을까?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세상은 인간들의 것처럼 보이지만 , 실은 인간도 지구에 살고 있는 거대한 생명집단의 일부일뿐입니다.


인간과, 개와 고양이 등의 동물은 ‘생명’ 이라는 점에서 다같이 귀합니다.


동물들에게 가해지는 학대, 유기, 동물들이 겪어야 하는 불필요한 고통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는 건 우리 사는 세상에서 생명의 존엄성이 날로 희미해져 가고 있다는 증거가 아닐까 싶어 두려워 집니다.


이러한 때 유기견과 마음 따뜻한  사람들의 이야기 <함께 살고 싶어요> 는 어린 독자들에게 생명과 생명의 관계, 반려, 생명의 존귀함을 일깨우는 소중한 메시지가 될것입니다.


 


이 도서의 인세 전액은 동물보호기금으로 쓰여집니다^^


생명을 사랑하는 여러분, 아들, 딸, 조카, 친구, 제자 모두에게 선물해주세요~!!


마음 아프지만 따뜻한 동화도 읽고 생명존중도 배우고 동물보호도 할수 있는


어메이징한 책이랍니다~^^!!


 


 


 


 


 


 


l  해피로그에 있는 같은 글에 [공감]버튼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더 많은 사람들이 알 수 있도록요~!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Seq=372&artclNo=123461661708&scrapYn=N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