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재판 ‘동물보호가 VS 개장수’

This post is last updated 2986 days ago.



 


현재 동물사랑실천협회 박소연 대표가 특수절도죄로 기소되어 오는 30일 선고를 앞두고 있습니다.



선고에 앞서 지난 17일 안양지원에서 공판이 있었습니다. 이 재판은 동물보호가와 개장수간 법적 대립의 장이었습니다.


 




이 사건은 한 지역에서 동물보호명예감시원으로 활동하는 모씨가 건강원을 운영하는 피해자 김 모씨에게 동물사랑실천협회가 동물들을 구조했다고 갑자기 알려 주어 고소에 이르게 됐다고 건강원 주인인 고소인은 법정에서 진술했습니다. 명예동물감시원이 동물을 학대하는 사람에게 동물보호단체의 대표를 고소하도록한 사실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또 이날 재판에는 지난 2006년도 이제껏 동물학대 중 가장 잔인했던 인천 산곡동 개지옥 사건의 당사자가 방청객으로 출석해 박소연 대표의 처벌을 촉구하려다가 제지당하기도 했습니다.


 




산곡동 개지옥사건보기=>


http://www.fromcare.org/play/?code=board04_1&bbs_id=405&page=1&Sch_Method=ct&Sch_Txt=산곡동&md=read


 


 



산곡동 개지옥의 주인에게 누가 이 재판사실을 알려줬을까요?




이 사건은 대한민국 동물운동사의 기로가 될 만큼 중요한 사건입니다. 동물을 학대하고 잔인하게 취급하던 사람들로부터 동물들의 생명을 구해내느냐, 아니면 동물운동의 등불에 찬물을 끼얹느냐의 문제입니다.


 




또 이 사건은 ‘동물을 영혼 없는 기계’로 지칭한 데카르트의 철학을 폐기하느냐의 법철학적 과제까지 안고 있는 세기의 재판이 될 전망입니다.




더 이상 개장수들로부터 동물학대와 동물운동가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회원 여러분의 관심과 응원이 필요합니다.




한겨레 신문에서 이와 관련한 보도가 있어 소개합니다.


 




한겨레기사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548560.html


 

공유하기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