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뉴스]두 소녀 살린 영웅견~ ‘얼굴 없는 개’ 인기


 


[팝뉴스] 입력 2012.10.05 09:45 / 수정 2012.10.05 10:44


 


*기사원문*


 


http://joongang.joinsmsn.com/article/116/9499116.html?ctg=1300&cloc=joongang|article|headlinenews


 


 


 


 


 


자신의 몸을 희생해 사람의 목숨을 구한 잡종견 한 마리가 세계적인 화제를 낳고 있다.

‘카방’, 우리 말로는 바둑이로 해석할 수 있는 이름의 이 암컷 개는 필리핀 삼보앙가 시티에 살고 있다.


카방은 최근 필리핀은 물론 국제적으로 ‘영웅견’이라는 칭호를 얻었다. 카방은 현재 주둥이와 위턱이 없다.

끔찍한 사고를 겪은 후 입 주위를 잃었는데, 삼보앙가의 도로에서 11살, 3살 난 여자아이 두 명의 생명을 구했고,


그 결과로 주둥이를 잃었다는 것이다.

빠른 속도로 거리를 질주하던 오토바이 한 대가 여자아이를 덮치려는 순간,


카방이 오토바이를 향해 몸을 날렸고, 아이들이 몸을 피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카방은 오토바이와 부딪히고 말았다. 그리고 그 결과로 위턱과 주둥이를 상실하는 부상을 입었다.


사고 후유증으로 카방은 얼굴의 절반 가까이를 잃었다. 하지만 카방은 필리핀에서 유명한 개가 되었다.


필리핀 사람들은 카방에게 ‘영웅견’이라는 호칭을 붙여줬다.


또 마을 사람들은 카방과 함께 사진을 촬영하는 등 개의 행동을 칭송했다.


또 많은 이들이 카방을 후원하겠다고 나섰다.

카방의 소식은 필리핀을 넘어 미국으로도 퍼졌다.


최근 미국의 한 동물보호단체는 카방의 얼굴 복원 수술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카방은 조만간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으로 날아가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사진 : 필리핀 동물 보도 단체 보도 자료)



<저작권자ⓒ팝뉴스. 무단전제-재배포금지.>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