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낸셜뉴스] LG생활건강, 동물권단체 케어와 올바른 반려동물문화 확산 나선다

협약식 사진
LG생활건강은 25일 서울 종로구 LG광화문빌딩에서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 LG생활건강 대외협력부문 박헌영 상무(오른쪽)가 참석한 가운데 ‘LG생활건강 & 케어 반려동물과의 행복한 동행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LG생활건강이 유기동물 보호 및 인식개선 교육활동 등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확산에 나선다.

LG생활건강은 25일 서울 종로구 LG광화문빌딩에서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 LG생활건강 대외협력부문 박헌영 상무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LG생활건강 & 케어 반려동물과의 행복한 동행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동물권익을 보호하는 단체 ‘케어’는 반려동물, 유기동물, 농장동물 등 동물의 권익을 보호하고 시민의식 제고 및 유기동물 입양 활동을 진행하는 비영리단체이며, 최근 청와대 ‘퍼스트 도그’ 인 유기견 ‘토리’를 입양시킨 기관으로 화제를 모았다.

LG생활건강은 케어와의 이번 협약을 통해 유기동물 보호 및 반려동물문화의 올바른 정립과 확산을 위해 반려견 사료 ‘시리우스 윌’ 을 지속적으로 후원하고 청소년 대상 교육확대 등 동물보호 관련 다양햔 캠페인 활동을 함께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LG생활건강 대외협력부문 박헌영 상무는 “우리나라에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이 1000만 명을 넘어서면서 사람과 반려동물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가 필요하다”며 “동물보호 활동 참여를 통해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를 확산시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

기사 원문 보기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