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안성 전기톱 살해자 최종 동물학대혐의 인정, 처벌!

< 여러분의 적극 항의의 쾌거!>
 

– 로뜨 와일러 전기톱 살해자 동물학대로 결국 기소!
 

이웃집 개를 잔인하게 전기톱으로 죽이고 방치했던 안성의 찜질방 주인에게 결국 동물학대혐의가 인정되었습니다.  
 
그동안 경찰은 재물손괴로만 혐의르 적용, 기소했으나 동물단체의 반발과 여러분들의 항의로 인해 다시 검토, 
결국 동물학대혐의로도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동물사랑실천협회 대표에게도 폭력을 휘둘러 폭행으로 고소당했지요.
로뜨와일러의 억울함이 이제야 조금 풀리네요. 
 
 여러분 모두 감사합니다! 

 

연합뉴스 | 전기톱 휘둘러 맹견 죽인 50대 불구속 기소
 

 
(평택=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 수원지검 평택지청 형사2부는 자신의 개를 공격하는 이웃집 맹견을 전기톱으로 죽인 혐의(동물보호법 위반)를 받고 있는 A(50)씨에 대해 검찰시민위원회 의견에 따라 불구속 기소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28일 오전 7시 30분께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자신의 집에 침입한 맹견 ‘로트와일러’가 자신이 기르는 개를 공격하자 이를 저지하기 위해 나무를 자르는 데 사용하는 전기톱을 휘둘러 죽인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동물보호법의 신중한 법 적용을 위해 20대 이상 시민 9명으로 검찰시민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 22일 회의를 열었다.

회의 참석자들은 만장일치로 ‘시동이 걸린 전기톱으로 개를 내리치는 의도적 행위를 동물 학대로 볼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jongsk@yna.co.kr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