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8일 AI ‘생매장’ 반대 기자회견이 다양한 언론을 통해 보도되었습니다.


 


지난 28일 광화문 정부청사 앞에서  AI “예방적” “생매장” 살처분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저희 동물사랑실천협회와  한국동물보호연합, 생명체학대방지포럼, 학생동물보호협회가 함께 정부가 시행하는 무분별한 ‘생매장’ 살처분에 대한 성명서 발표와 관계부처에 협조를 요청하는 서안을 전달하였습니다.


 



                                                 <실제 생매장 당하는 닭과 오리의 모습을 퍼포먼스를 통해 재연>


 


 


 





보도자료


 


제목: AI ‘예방적’, ‘생매장’ 살처분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지난 2014년 1월17일 전북 고창에서 AI(조류인플루엔자, H5N8형)가 올해 처음 발생한 이후에, 현재 약 200만마리라는 엄청난 숫자의 닭과 오리들을 살처분하고 있다. 그리고 앞으로 살처분되는 닭과 오리의 숫자는 더욱 늘어날 것이다.

살처분은 적게는 수십만에서 많게는 수백만의 동물들을 죽이는 것으로, 그 자체로도 너무나 끔찍한 것이지만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은, 현재 국내에서 진행되고 있는 살처분이 ‘예방적'(豫防的)적이고 ‘생매장'(生埋葬) 살처분이라는 것이다.

AI가 발생한 농가로부터 반경 500m는 물론이고, 반경 3km 광범위한 지역내의 모든 닭과 오리들을 ‘예방적’ 차원에서 ‘싹쓸이’로 죽이는 것이다. 마치, 한 사람이 감기에 걸렸다고 해서, 반경 3km내의 건강한 사람들까지 예방적 차원에서 모두 죽이는 것과 같은 무모하고 무식한 정책이 아닐 수 없다.

이러한 ‘예방적’ 살처분은 외국에서는 전례가 없는 매우 비과학적이면서도 잔인한 대량 동물학대이자 동물학살일 뿐이다.

영국 등 유럽연합(EU)에서는 AI가 발생하면 해당 농가의 가금류만을 대상으로 살처분하고, 나머지 3km 지역내의 가금류 등은 이동 제한, 이동 금지를 시켜 AI의 확산을 막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이동제한, 금지 등은 등한시 한 채, 동물들을 죽이는 ‘묻지마’ 살처분에만 혈안이 되어 있다.

2003년 국내에서 AI가 처음 발생 이후 2003년, 2006년, 2008년, 2010년 10년 동안 2-3년을 주기로 AI가 반복되며 총 약 2,500만 마리라는 엄청난 숫자의 가금류가 살처분되었다.

그 기간동안 고병원성 AI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닭과 오리의 숫자는 겨우 121마리에 불과하여, 건강하고 멀쩡한 닭과 오리 99.99%가 ‘예방적’ 살처분이라는 이름으로 대량 학살된 것이다. 대한민국은 현대판 ‘홀로코스트’(Holocaust)을 즉각 중단하여야 한다. AI 확진없는 예방적 살처분을 하루빨리 중단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진행되고 있는 AI 살처분은 살아있는 닭과 오리들을 푸대에 담아 땅속에 묻는 ‘생매장’ 살처분이라는 것이 더욱 큰 문제이다.

현행 ‘동물보호법’ 제10조와 ‘가축전염병예방법’, 그리고 ‘AI긴급행동지침’ 등에는 닭과 오리는 CO2 가스 등을 이용하여 고통없이 안락사(安樂死)시킨 후 처리하도록 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지자체는 ‘생매장’ 살처분이라는 불법 행위에 앞장서고 있는 것이다.

10년전부터 동물보호단체가 ‘생매장’ 살처분을 중지하고 대책마련을 요구하고 있지만, 정부와 지자체는 귀를 닫고 ‘나몰라라’ 하고 있을 뿐이다.

그리고 정부는 AI가 발생하면 항상 야생 철새만을 탓하고 있는데, 만약 그렇다면 철새 도래지역에 가금류 사육을 제한하는 일부터 해야 할 것이다.

더구나 야생조류 국제기구인 ‘EAAFP’에 의하면, H5N8형은 야생조류에게 발병 보고된 적이 없으며, 한국의 인근 오리농장에서 사람이나 차량에 의해 야생조류에게 전파되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하였다.

뿐만 아니라, AI 발생의 근본적인 원인은 ‘공장식 밀집사육'(Factory Farming)때문이라는 것이 많은 외국 학술논문과 자료조사에서 이미 밝혀진 내용이다.

저병원성 AI바이러스는 우리나라 전국에 365일 상존하고 있으며, 현재와 같이 불결하고 오염되어진 동물 사육 환경과 유전적 다양성이 보장되지 못하는 ‘공장식 밀집사육’은 닭과 오리의 건강과 면역체계를 악화시켜 저병원성이 고병원성 AI로 쉽게 변이되도록 하고 있다.

얼마 전 전북의 동림저수지를 찾은 가창오리 20만 마리 중 98마리가 AI로 죽었다지만, 그 폐사율은 0.05%에 불과하다. 그러나 공장식 밀집 사육되는 가금류의 AI에 의한 폐사율은 75% 이상이라고 한다. 2-3년을 주기로 반복되는 AI 발생을 근본적으로 막기 위해서 ‘동물복지’ 축산을 서둘러 도입, 확대하여야 한다. 그리고, 우리는 다음과 같이 정부와 지자체에 요구하는 바이다!

[우리의 요구 사항]

1. 비과학적이고 대량 동물학살인 3km ‘예방적’ 살처분을 즉각 중단하라!

2. 잔인하고 끔찍한 불법 ‘생매장’ 살처분을 즉각 중단하라!

3. 농식품부 장관과 지자체는 인도적 살처분을 약속하고, 동물보호단체의 참관을 허용하라!

4. 인도적 살처분을 위한 장비, 기계를 개발하여 적극 활용하라!

5. ‘공장식 밀집사육’을 폐기하고 ‘동물복지 축산’을 적극 도입, 확대하라!






 



 



 



 



 


 


 


관련 뉴스 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401281602371&code=940100


 


http://news1.kr/photos/742502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860546


 


http://www.newsis.com/pict_detail/view.html?pict_id=NISI20140128_0009280721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401281322001&code=940100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6725166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6725165


 


http://www.newspim.com/view.jsp?newsId=20140128000356


 


http://news1.kr/photos/742499


 


http://www.newsis.com/pict_detail/view.html?pict_id=NISI20140128_0009280719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401281321041&code=940100


 




 


 


 


 


 


 


* 협회 네이버 블로그의 같은 글에 덧글을 달아주시거나 공감해주세요~!


더 많은 사람들이 이 소식을 알고 함께 할 수 있도록 우리 회원님들이 도와주세요~^^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이동합니다. 고맙습니다!


http://blog.naver.com/care71/10184989912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