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쾌거>길고양이 소각장 사건 이후, 광진구청이 24시간 응급치료 시스템을 갖추었습니다.








여러분들과 동물사랑실천협회가 발빠르게 사건을 인지하고 광진구청에 항의, 요구해 온 덕분에 이제 광진구에서 구조되는 동물들은 24시간 응급치료 시스템 속에서 관리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사실 당연한 결정이지만, 아직도 많은 지자체, 시군구의 유기동물 보호소는 24시간 응급구조와 치료 시스템을 갖추고 있지 않습니다.



광진구는 이번, 길고양이 방치 사건관련, 이러한 문제에 대해 재발방지를 약속하는 공문을 보낸 바 있습니다. 그러나 동물사랑실천협회는 재발방지는 당연한 것이며, 앞으로 광진구가 유기동물 응급치료시스템을 갖출 것과 구 직영 유기동물보호소를 추진해 줄 것을 요구하였습니다. 이로부터 10일 후인 418일 금요일 이 중 응급치료 시스템을 수용하겠다는 결정을 알려 왔습니다.


 



, 그동안 상해 동물들은 구청의 한켠에 방치하거나 먼 거리의 양주 동물구조관리협회로 바로 보냈었으나 앞으로는 상해동물 등 위급한 상태의 동물들에 대해 24시간 응급치료시설을 갖춘 병원인 스타 동물의료센터를 지정하여 낮, 밤 구분없이 응급치료정도는 할 수 있도록 결정하였다고 동물사랑실천협회에 전해 왔습니다. 뒤늦은 결정이지만, 이제라도 이런 요구안을 수용해 준 광진구의 결정을 환영하며, 응급치료시스템이 제 기능을 하는지에 대해 광진구민인 회원 여러분들도 잘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앞으로 한 가지 더, 구 직영 유기동물보호소를 갖출 것을 동물사랑실천협회는 지속적으로 요구해 나가도록 할 것입니다.


 



왜 서울의 동물들이 경기도 양주에 있는 대규모 보호소까지 여러 시간 차를 타고 끌려가 집단으로 관리되어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동물구조관리협회는 수렵협회가 모태인 곳입니다. 수렵협회의 수장이 동물구조관리의 총책임을 지고 있습니다. 서울시의 각 구청들은 관리책임에 대한 부담을 덜고자 대부분 직영 보호소 설치 및 관리와 지역의 보호소 위탁계약을 꺼려하고 있어 양주의 동물구조관리협회로 위탁계약을 하여 보내버리고 있는 실정입니다.



최근 강동구도 구 안에 자원봉사자단체로 구성된 곳이 지역 동물병원들과 협조하여 유기동물과 길고양이 사업을 직접 맡을 것을 기대하고 공간을 마련하고 신청서를 냈다고 하나 강동구측은 즉각 동물구조관리협회로 계약을 체결한 바 있습니다. 앞으로 이와 같은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여러분들도 지역에서 벌어지는 유기동물보호와 관리에 대한 문제를 지속적으로 감시하여 주실 것을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협회 네이버 블로그의 같은 글에 덧글을 달아주시거나 공감해주세요~!


더 많은 사람들이 이 소식을 알고 함께 할 수 있도록 우리 회원님들의 수고가 필요합니다.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이동합니다. 고맙습니다!


http://blog.naver.com/care71/10189888463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