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에 거주하시는 캣맘님들, 평택의 길고양이 문제를 바꿔 봅시다~! 모여 주세요.





동물사랑실천협회는 얼마 전, 평택시의 유기동물보호관리 및 길고양이 TNR 사업이 인도적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제보를 접하고 제보자님 및 평택시 거주 캣맘님과 함꼐 평택시청을 방문하고 개선점을 찾아 내년도 사업부터는 합리적이고 인도적으로 진행하자는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습니다. 이에 캣맘들의 적극적인 활동이 필요하여 공지하오니, 평택에 거주하시며 길고양이를 돌보는 분들께서는 협회메일로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향후 일정을 잡아 모여 대책 회의를 하고자 합니다.


 



평택시의 위탁 보호소는 뜬 장 시설로 관리되고 있는데, 유기견과 길고양이가 같은 공간에 보호되고 있으며, 특히 길고양이에 대한 습성과 인도적인 관리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보호소측의 운영으로 그동안 문제가 많았습니다. 길고양이는 한 해에 무려 500마리나 포획하는 등, 다른 곳보다 비교적 많은 수를 구조하고 있었으나, 제자리 방사가 지켜지지 않았고, 어린 고양이, 수유묘 등 가리지 않고 과도한 포획을 일삼아 왔습니다.



특히, 누가 보아도 유기 및 분실묘로 추정할 수 있는 온순한 품종묘들까지 모두 중성화 수술 후 아무 곳에나 방사되어 추후 주인이 찾으러 와도 찾을 수 없었습니다. 과도한 포획과 과도한 중성화 수술은 예산만 낭비할 뿐, 동물보호라 할 수 없으며,구조된 강아지들의 과도한 입양은 관리비를 줄이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마저 들게 합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평택시에 다음의 것들을 요구하였고 평택시로부터 긍정적인 답변을 받아 차후 자주 면담을 하며 구채적으로 실행 가능하도록 협조하기로 하였습니다.


 



1. 평택시 유기동물 보호소를 직영으로 전환해 달라.


 


2. 길고양이 사업은 개와 고양이를 나누어 효율적으로 보호, 관리해 달라.


관리는 지역 캣맘조직들과 협력하여 인도적으로 진행해 달라.


 


3. 과도하고 무분별한 길고양이 포획이 되지 않도록 주민민원 메뉴얼을 만들어 진행해 달라.


 



위의 사안들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지역의 캣맘들이 모여 적극적으로 활동해 주셔야 가능할 것입니다. tnr 이 인도적으로 진행되도록, 길고양이를 혐오하는 인식이 근절되도록, 길고양이와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평택이 되도록 평택시 거주 캣맘님들의 적극적인 신청을 기다립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평택시의 캣맘 조직이 이루어져 평택시와 협력하여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모둔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신청 메일은 fromcare@hanmail.net 로 보내 주세요.



구성원이 어느 정도 모이면 회의 날짜를 정해 알려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