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께 요청합니다. 10억 임대 판다, 받지 마십시오.



                         


중국 시진핑 주석 방한 기념 선물, 판다?


   박근혜 대통령에게 요청합니다.


      동물선물, 더 이상 받지 마십시오.


 


                  국가원수끼리 동물을 주고 받는 외교는 시대착오적 산물


 


국가 간에는 국가원수의 방문 시 동물을 선물로 주고받는 관례가 있었습니다. 캄보디아 정부가 기증한 코끼리 두 마리가 현재 어린이 대공원 동물원에 살고 있고, 2011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러시아 푸틴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호랑이 로스토프는 서울대공원 동물원 사육사를 공격해 죽이기도 했습니다. 널리 알려진 바와 같이 코끼리는 넓은 공간, 자연상태와 최대한 가까운 풍부한 환경이 주어지지 않을 때 정형행동(의미없는 행동을 반복적으로 하는 현상으로, 동물원 동물Captive Animals에게 전형적으로 많이 나타나는 현상을 의미) 을 가장 많이 하는 동물 중 하나로 알려져 있습니다. 전국의 동물원에서  정형행동을 하지 않는 코끼리는 단 한 마리도 없었습니다. 호랑이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2011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러시아로부터 기증받기로 약속했던 동물은 북극곰이었습니다. 국가 간의 외교상에서 선물로 주로 거래되는 동물은 대부분 이런 귀하고 큰 포유동물입니다. 북극곰, 호랑이, 코끼리는 동물원에서 정형행동을 가장 심하게 하는 대표적인 동물입니다. 판다 역시 특정지역에 살고 있지만 곰과 포유동물입니다. 곰 역시 호기심이 많고 행동이 풍부해서 넓은 환경과 풍부한 행동풍부화 프로그램이 갖춰지지 않을 경우 정형행동을 하게 됩니다. 세계동물보호협회는 곰과, 호랑이를 비롯한 고양잇과동물, 코끼리, 영장류 등을 넓은 환경과 풍부한 행동풍부화 프로그램이 반드시 필요한 주의를 요하는 동물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묻고 싶습니다.


 


우리나라, 그런 동물을 감당할 정도의 안전하고 동물복지에 입각해 건립, 운영되고 있는 동물원 있습니까? 오세훈 전 서울시장, 이명박 전 대통령의 외교적 관례 때문에 동물들이 겪고 있는 고통에 대해서 지금 누가 책임지고 있습니까. 박근혜 대통령께 묻습니다. 판다가 새로 들어오면 기존에 살던 동물의 공간을 내어줘야 할지도 모릅니다. 대한민국의 모든 동물원은 열악한 재정상태와 좁고 낡은 환경에 단 한 번의 근본적인 리모델링조차 하지 못한 상태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외교상 들여온 귀중한 동물이니 원래 있던 동물은 좁은 데로 몰리던 말던 상관없다 이건가요?


 


                판다 임대비용 연간 10억원? 관리비용 등은 어떻게 감당할 것인가


 


중국은 전 세계 여러 나라에 판다를 임대해 중국의 문화를 알리는 판다외교를 펼치고 있습니다만, 임대받은 판다를 잘 관리할 수 있는 시설과 재정적 여유가 있는 동물원이 얼마나 있는지부터 묻고 싶습니다. 연간 판다 임대비용으로 약 10억원을 중국 정부에 지급해야 한다고 합니다. 이 외에 판다에 대한 관리비용은 우리 몫입니다. 감당하기 어렵다면 받지 마십시오. 동물 없이도 중국과 한국의 우호적 관계 충분히 유지, 발전시킬 수 있습니다.


 


 


                                                                2014년 7월 4일


                                                             


청와대 홈페이지에(청와대 페이스북, 신문고, 트위터 등에 그래도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글을 남겨 주세요! -> http://www.president.go.kr/


 


대한민국의 대부분의 곰과 동물들은 이런 환경에서 살고 있습니다. 사진은 한 동물원의 북극곰으로 몸에 이상이 와 녹조가 껴 있고 한 쪽 끝에서 다른 쪽으로 왔다갔다하는 전형적인 정형행동을 하고 있었습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