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후기] 지옥같은 복날, 개농장에서 구조된 젖먹이 강아지들과 어미개

 

7월 12일, 초복날. 동물권단체 케어는 재래시장 불법 개도축 고발장 접수와 더불어 개농장 실태조사를 진행했습니다. 남양주의 한 개농장을 방문했고 그곳에는 더러운 뜬장에 약 150마리가량의 개들이 갇혀있었습니다. 똥과 음식물쓰레기로 뒤덮힌 뜬장 안에 크고 작은 개들이 얽혀 있었고 그 와중에는 강아지들도 보였습니다.

 

농장주에게 문제제기를 하던 중, 그의 뒤편으로 젖이 잔뜩 부은 발바리가 눈에 띄었습니다. 그 개가 가는 곳을 따라가보았더니 허름한 창고의 더러운 땅바닥에 아직 눈도 뜨지 않은 꼬물이 4마리가 모여 있었습니다. 어미개는 새끼들을 정성껏 핥아주면서도 낯선 사람들을 향해 연신 꼬리를 흔들었습니다. 차마 이 가족을 지옥같은 곳에 두고 올 수 없어 활동가는 농장주로부터 개를 구조하였습니다. 현재 어미개와 새끼 4마리는 답십리 입양센터에서 보호 중입니다.

아직 눈도 귀도 열리지 않은 아주 작고 작은 이 새 생명들에게 새로운 삶이 주어졌습니다. 개들에게 가장 슬픈 복날, 이 가족은 봄같이 따뜻한 새 삶을 얻었습니다. 하루 빨리 개농장이 철폐되어 이런 가슴 아픈 풍경이 없어지길 다시 한번 바라며 케어는 개농장과 개고기 시장 철폐를 위해 법제정, 고발, 캠페인 등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습니다.

개식용 종식을 위한 10만인 서명, 함께해주세요!

위급한 동물들의 곁에 케어가 있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해당 게시글에 대한 1개의 생각
  1. 김주연 2017-08-12 02:34:34
    지나치지 않고 어미와 새끼들 만이라도 구조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대체 식용이라는 거짓말로 언제까지 동물학대를 방치할건지 답답합니다.
    개농장 개백정들이 문제인지 아니면, 아직도 보양된다고 착각하고 먹는 무지한 인간들이 문제인건지,,
    동물학대의 온상 개농장 단속뿐만 아니라 항생제 덩어리인 개,고,기, 실체를 주변에 널리 알리고
    떠듭시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