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된 대한민국 군대, 동물학대 대대장 고발조치 완료!

< 아수라된 대한민국 군대- 동물학대 대대장, 고발 조치 완료 >

사병들 사이의 잔혹한 폭행과 살인등의 행위들이 알려져 사회가 분노를 금치 못하는 사이에, 이번엔 육군 대대장이 사람에 대한 폭력 대신 사병들이 보는 가운데 직접 동물을 죽여 보직해임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들이 잘 알고 있듯, 동물학대 다음엔 곧 사람에 대한 폭력으로 이어지기 마련입니다. 그러나, 동물학대는 분명 법위반이며, 군에서는 이를 두고 보직해임으로 끝내려 했지만, 동물보호단체인, 우리 동물사랑실천협회는 이 사실을 그냥 넘길 수 없습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잔인한 동물학대범인, 이 육군중령을 동물보호법 제 8조 위반으로 고발조치 했음을 알려 드립니다. 수사 담당이 정해지면 다시 알려 드릴테니 엄중한 처벌을 함께 요구해 주세요.

아고라 서명에 서명하기->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petition/read?bbsId=P001&articleId=156666

아래는 기사 내용입니다.

육군, 종교 강요·가혹행위 대대장 보직 해임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병영 내 폭행 및 가혹행위가 사회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육군 31사단 소속 부대에서 부대장이
사병들에게 가혹행위를 하고 규율을 위반해 보직 해임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8일 육군 본부와 31사단에 따르면 예하 부대의 대대장인 윤모(42) 중령이 장병들에게 종교를 강요하고 장병들을 훈계하는 과정에서 동물학대
등 가혹행위를 한 사실을 적발, 지난달 17일 자로 보직 해임 및 10일 근신 징계를 내리고 타 부대로 전출시켰다. 

윤 중령은 지난 6월 말 대대원들의 휴대전화 반입을 적발하고 훈계하는 과정에서 대신 벌을 주겠다며 부대 내에서 키우던 토끼를 막대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했다. 

군 규정상 병영 내에서는 동물을 키워서는 안 되지만 윤 중령은 지난 3월 부대에 동물 우리를 만들어 ‘힐링캠프’라고 이름을 짓고 토끼,
개, 잉꼬, 오리, 거북이, 햄스터 등을 키우는 등 규율을 위반했다.

앞서 지난 1월에는 대대로 전입한 신병들에게 종교행사에 참석하도록 강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윤 중령은 특정 종교를 강요하지는 않았으며 직접적인 구타 역시 없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중령의 가혹행위는 육군본부 인권상담센터에 익명 제보가 접수되면서 군의 감찰을 통해 드러났다. 

areum@yna.co.kr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