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개에게 개를 먹이는 개농장을 고발합니다.

 

 

 

 

    

개 먹이로 개를 먹이는 개식용 농장 고발합니다.

 

20155월 동물단체케어는 경기도 광주 인근의 개농장을 촬영하였습니다.

3차례의 잠입 취재로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하게 되었습니다.

개농장은 경기도 광주의 전원주택 단지 안에 위치해 있으며, 하천변을 끼고 있었습니다.

음식물로 추정되는 썩어 있는 내용물이 플라스틱 통 안에 가득 차 있었고 그 내용물을 개들 먹이로 사용한 흔적이 보였습니다.

주변은 온통 개들의 오물 투성이였으며, 그것들은 하천변으로 흘러 들어갔습니다.

그을리고 타다만 개들의 시체도 곳곳에서 발견됩니다.

 

더욱 충격적인 장면은 우리의 눈을 의심하게 만들었습니다.

각 견사(뜬장)마다 2~3마리의 개들이 있으며 뜯어 먹은 흔적이 역역한 개들의 사체들이 발견되었습니다.

먹다 남은 발바닥, 한쪽 다리, 머리와 정강이뼈, 껍질만 남은 사체등 동족을 먹은 것이 확실한 현장을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인간이 이렇게도 잔인 할 수 있단 말입니까?

먹을 수 없는 썩어 있는 음식으로 연명하다 결국 동족을 먹을 수밖에 없을 정도의 열악한 상황을 목도한 동물단체케어는 이 행위를 동물학대로 규정합니다.

개식용은 문화라고 알려져 있는 것과 달리 개식용 산업의 전반은 이런 동물학대의 근원이 되고 있습니다.

 

동물단체케어는 대한민국 개식용 산업의 이면을 폭로해왔으며 향후 개식용 철폐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시작합니다.

 

그 첫번째 프로젝트 캠페인은 동종의 동물을 먹이로 주는 행위를 동물학대로 규정하는 입법운동입니다.

현재 많은 개농장에서 사체를 다시 개들에게 주는 행위가 버젓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는 동물의 건강을 위협할 뿐 아니라 그 개를 먹는 인간에게도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가장 무서운 것은 동종의 개를 먹은 인간에게 어떤 질병이 닥칠지 전혀 예상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개식용산업은 대한민국을 동물학대의 온상으로 만들뿐 아니라 국민의 건강 역시 위협할 것입니다.

 

 

<견사 근처에는 먹다 버린 사체들이 굴러 다닌다.>

 

 

<정체 불명의 썩어 있는 음식으로추정되는 내용물. 개들에게 이걸 먹인다>

 

 

 

<먹다 남은 다리 한쪽, 플라스틱 통에 들어 있는 썩은 음식, 그리고,,,, 백구의 처량한 눈>

 

 

 

<다 먹고 뼈와 가죽만 남은 황구의 사체>

 

 

 

 

<이 역겨운 장면을 촬영 하기 너무 힘들었다.  인간의 잔인함의 끝은 어디인가>

 

 

 

 

개를 먹이로 사용하는 영상 보러가기   http://www.fromcare.org/our/notice.htm

 

 

아고라 서명하기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petition/read?bbsId=P001&articleId=169729&objCate1=1&pageIndex=1

 

비인도적 살육방식과 비위생적 유통과정을 동반하는 개 식용산업, 이제 멈춰야 합니다! 


 

# StopIt


동물단체’케어’ 는 올 여름, 

 이 영상을 시작으로 개농장과 도축장들을 연이어 관련 법으로 고발할 것입니다. 

함께 폐쇄를 요구해 주세요.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