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희망해모금서명/아고라청원] 화상을 입고 폭행에 시달려 온 고양이 ‘푸스’


 


케어는 아래의 사건에 대해 고발장을 접수함과 동시에 치료비를 모금하여


심각한 상해를 입은 고양이를 치료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1년 전, 제보자는 고양이 한 마리를 키우게 되었습니다.
자취를 하며, 어리고 예쁜 고양이와 7개월을 함께 하였습니다.
그러다 자취생활이 힘들어 어머니와 살게 되었고,


고양이를 무서워하는 어머니의 반대로 고양이는 친구의 집으로 입양을 갔습니다.


2015년 2월부터 친구커플의 집에서 살게 된 고양이는 처음에는 잘 지내는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잘 지내고 있을 것이라는 제보자의 생각은 착각이었습니다.


친구의 남자친구는 고양이를 수시로 때렸고, 제보자의 친구는 상해를 입은 고양이를 방치하였습니다.


제보자가 그 소식을 들었을 때는 이미  고양이의 건강상태가 최악의 상황이 된 후였습니다.



고양이를 데리러 간 제보자는 충격에 빠졌습니다.


불과 몇 달 전만 하더라도 털에 윤기가 흐르고 활발했던 고양이는


온 몸에 털이 빠지고 심각한 상처가 나 있었으며, 겁에 질려 있었습니다.


매일 같이 싸움을 하던 입양자 커플의 집,


고양이는 그 공포스런 소리를 들으며, 폭력과 상해에 방치되어 있었고, 밥조차 제대로 먹질 못해 죽기 직전까지 갔습니다.


 


어린 고양이를 학대한 사람을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고발합니다.


긴급하게 구조된 고양이,


그러나 화상으로 추정되는 심각한 상해까지 입은 뒤였습니다.


 


제보자와 동물단체 ‘케어’ (CARE) 구조대는 고양이를 동물병원으로 옮겼고


상태가 심각하여 두 달가량 집중치료를 해야 하며 어쩌면 더 오랜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는 병원의 소견을 받았습니다.


등에 있는 피부상처는 화상에 의한 손상일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을까요? 얼마나 큰 폭행을 당한 것일까요?


실내에만 있던 고양이의 몸에 뜨거운 물에 담근 것 같은 상처는 대체 왜 나 있는 것일까요? 


 


동물단체 케어는 폭력을 행사했다는 친구의 증언을 토대로


여러분들의 서명을 모아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공동 고발조치하였습니다.


 


인간의 학대 때문에 온 몸에 상처를 입고,


충격을 받은 고양이 푸스가 치료를 무사히 받고 완쾌되도록 도와주세요.


 


겁에 질린 마음의 상처와 몸의 상처를 깨끗하게 낫도록 힘을 모아 주세요.


또한 이 커플이 동물보호법으로 위반으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서명을 해 주시기 바랍니다.


 


 



 


<병원에서 찍은 ‘푸스’의 상처입은 등>


 


 



 


<고양이 푸스의 상처입은 뒷다리>


 


 



 


<다치기 전 푸스의 모습>


 


 


다음 희망해 서명하러 가기


http://hope.daum.net/donation/detailview.daum?donation_id=110163


 



 


 


 


다음아고라 청원 서명하러가기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petition/read?bbsId=P001&articleId=169981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