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에게 개를 먹이는 농장 – 박재홍의 뉴스쇼

플레이를 누르시면 라디오 방송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 방송 : CBS 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박재홍 앵커
■ 대담 : 박소연 (동물단체 ‘케어’ 공동대표)

한 동물보호 단체가 공개한 식용견 농장의 실태가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동영상 속의 개들은 좁은 견사 안에서 불안한 모습으로 짖어대고, 바로 옆에는 죽은 개의 사체가 썩어가고 있습니다. 더 충격적인 것은 배고픔에 시달린 개들이 죽은 개를 살을 뜯어먹는 흔적도 있었다는데요. 오늘 화제의 인터뷰 식용견 농장의 충격적인 실태에관해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동물보호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를 연결합니다. 대표님, 안녕하세요.

◆ 박소연> 네, 안녕하세요.

◇ 박재홍> 이번에 취재한 경기도 광주의 식용견 농장, 직접 다녀오신 거죠?

◆ 박소연> 네, 그렇습니다.

◇ 박재홍> 언제부터 취재하신 겁니까?

◆ 박소연> 사실 인근 주민으로부터 제보를 받았고요. 그렇게 해서 저희가 4월부터 6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서 조사를 나갔습니다.

◇ 박재홍> 지난 4월부터 취재를 하신 건데, 현장 모습이 어떻던가요?

◆ 박소연> 식용견농장이 사실 더럽고 썩은 음식물들로 개들이 연명하고 있었고, 또 비인도적으로 다뤄지고 있었는데요. 여기는 좀 더 심각한 농장에 속하는 곳이었습니다. 배설물을 전혀 치워주지 않아서 사람이 다니는 바닥까지 수년 동안 쌓인듯한 굳은 배설물이 가득했고요. 먹이통에 가득한 먹이들은 심각하게 부패되어서 곰팡이가 가득 핀 음식물 쓰레기와 다를 바가 없는 것들이었습니다.

◇ 박재홍> 그러니까 부패한 음식물들을 먹으며 몇 년째 방치돼 있었다는 말씀이시네요.

◆ 박소연> 그렇습니다.

◇ 박재홍> 위생상태가 굉장히 안 좋은 상태었고요. 또 동영상을 보면 ‘개한테 개를 먹이는 농장’이란 말이 있었어요. 이게 무슨 뜻인가요? 상상하기 힘든데요.

◆ 박소연> 말 그대로입니다. 그러니까 살아 있는 개들한테 죽은 개들을 먹게 하고 있었습니다.

동물보호단체 케어 영상 캡쳐

◇ 박재홍> 아니, 주인이 직접 개 사체를 개들에게 먹이를 준다?

◆ 박소연> 네, 사체를 통째로 먹도록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니까 다른 가축들, 예를 들어서 닭이나 오리나 돼지들이 기르다 죽으면 그걸 통째로 개에게 먹이기도 하거든요. 그런데 여기에는 조금 더 심하게 동종의 동물을 먹이는 그런 행위였죠.

◇ 박재홍> 이거는 어떻게 확인하신 거예요? 직접 목격하신 겁니까?

◆ 박소연> 그렇습니다. 직접 봤고요. 개들이 사체를 물어뜯는 걸 제가 직접 봤고요. 사체 개에게 입을 대는 녀석도 있었습니다. 어떤 건 몸통이 뜯겨서 절단되어 있는 그런 개들도 있었고요. 또 이미 다 먹고 껍질만 남아있기도 했는데요. 안타까운 건 개들이 구멍이 숭숭 뚫린 철창에 살고 있었어요. 바닥이라는 게 없습니다. 그러니까 조금이라도 편하려고 그 가축 껍질 위에 그걸 방석처럼 깔고 앉아 있었습니다.

◇ 박재홍> 개들이 개 가죽을 깔고 앉아있는 그런 모습까지 보셨단 말씀이신데, 상상이 안 가는데요. 농장 주인을 만나보신 겁니까?

◆ 박소연> 사실 조사를 조용히 해야 되니까요. 처음에는 주인을 봤지만 조사만 조용히 하고 갔고요. 두 번째부터는 일부러 만나려고 갔는데 전혀 주인이 없었습니다. 그러니까 관리가 그만큼 소홀한 거죠.

◇ 박재홍> 그렇군요. 그러면 그렇게 방치된 개가 몇 마리가 있는 거예요?

◆ 박소연> 한 130마리 정도 있었습니다.

◇ 박재홍> 130마리요? 그렇게 많은 개들이 방치되고 있는건데, 개들의 상태는 어떻던가요?

◆ 박소연> 좁은 뜬 장이라고 해서 바닥이 떠 있는 그런 견사들이었는데요. 두 세 마리 정도가 견사 안에 있어서 계속 싸움을 하고 있어서 상처가 나있었고요. 또 견사가 거의 전체 다 오물로 뒤덮여 있었습니다.

◇ 박재홍> 그래요. 130마리가 그런 상태라니 충격적인데요. 남아있는 개들에 대해서 관리도 필요할 것 같은데. 지금 어떤 상태인가요?

◆ 박소연> 아직도 지금 그런 상태죠.

◇ 박재홍> 그래요. 그러면 관할당국에 신고를 한다거나 구조를 해야 하는 거 아닌가요?

◆ 박소연> 저희가 예전에는 이런 동물들도 구조했는데요. 사실 이 개들이 주인이 있는 동물이기 때문에 주인한테서 돈을 주고 사야만 구조할 수 있는 상황이예요. 하지만 재정적인 문제나 공간적인 한계 때문에 또 전국적으로 이런 농장들이 너무 많기 때문에 저희가 다 구조하기가 어렵죠.

◇ 박재홍> 그렇군요. 전국적으로 이런 식용견 농장의 실태가 안 좋은 상태입니까?

◆ 박소연> 그렇습니다.

◇ 박재홍> 이런 개들이 식용으로도 팔려 나가는 거죠?

◆ 박소연> 네, 그럼요. 식용으로 길러지는 개들입니다.

◇ 박재홍> ‘도축 과정도 제대로 이루어질 것인가?’ 이런 것도 의구심이 드는데 어떻게 도축이 이루어지나요?

◆ 박소연> 도축은 일반적으로 재래시장에서는 전기 충격기를 사용을 해서 도축을 하는데요. 전기 충격기만으로 완전한 죽음에 이른다고 보기 어렵습니다. 어느 정도 의식만 없앤 다음에 도축을 하고 있고요. 그리고 이런 재래시장이 아닌 일반적인 시골이나 조그마한 도축장 같은 곳에서는 아직도 때려죽이거나 목을 매달아서 죽이는 곳들도 많이 있습니다.

◇ 박재홍> 참 듣기만 해도 참혹함이 느껴지는데요. 이런 도축행위들은 동물보호법에 걸리지 않는 건가요?

◆ 박소연> 당연히 걸리죠. 동물보호법 8조에 잔인하게 죽이는 행위들을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보고 있고, 2년 이하의 징역, 1000만원 이하의 징역형에 처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사료나 물을 안 줘서 죽음에 이르게 하는 행위도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같은 형량이 걸려 있고요. 그리고 저희는, 정당한 사유없이 개를 죽이는 행위로 도축을 보고 있는데요. 아직까지 우리나라에 개를 식용하는 문제가 남아 있기 때문에 기소유예나 선고유예의 판례가 아직 남아 있습니다. 그래서 처벌을 잘 안 하는 거죠.

◇ 박재홍> 그렇군요. 조금 전에 말씀해 주셨던, 이러한 상상하기 힘든 개 사육 농장의 실태가 일반화할 수 있는 겁니까? 대부분은 이렇지 않은 거라고 믿고 싶은데요.

◆ 박소연> 대부분이 그럴거라 생각하는데요. 그런데 대부분 중에서 저희가 이번에 개한테 개를 먹이는 그런 영상을 확보를 한 것뿐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겁니다.

◇ 박재홍> 아마 대부분의 전국의 식용 개농장들이 이렇게 운영되고 있단 말씀이시고요?

◆ 박소연> 그렇습니다.

◇ 박재홍> 그래요. 하지만 합법적으로 사육과 도축이 이루어지면 막을 순 없는거 아닙니까?

◆ 박소연> 합법적인 사육과 도축, 재래시장에서 하는 건 막기가 어렵죠. 아까 말씀드린 대로 잘 처벌하지 않는 그런 문제점이 있어요. 그러나 그런 것이 아니라면 당연히 처벌을 받습니다.

◇ 박재홍> 그래요. 그렇다면, 개식용 문화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생각해 봐야 한다, 이런 말씀이신가요?

◆ 박소연> 네, 그렇습니다. 왜냐하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아직까지도 개 식용을 문화라고 생각하는데요. 그 문화라고 주장하는 인식 저변에는 사실 어떤 현상이 한 사회 안에서 오랫동안 지속되었더라면 문화로 인정해야 된다는 그런 견해가 깔려 있다고 생각해요.

그런 문화가 계속 다음 세대로 계승되는가를 살펴보면 그렇지 않은 것들이 너무 많습니다. 예를 들어, 영국 같은 경우는 여우사냥이 전통이었죠. 하지만 폐지했고요. 스페인에서도 전통이라고 자랑하던 투우도 이제 카탈루냐 지방에서도 폐지를 했거든요. 그리고 다른 곳들로도 폐지가 확장 되고 있는 분위기가 있고요.

우리나라만 보더라도 야생동물 사냥과 취식이 당연한 문화였죠. 하지만 지금은 생태계 보호차원으로 취식을 금지했거든요. 이렇게 시대가 바뀌고 인식과 지향하는 가치가 바뀐다면 문화도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박재홍> 말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박소연> 네, 고맙습니다.

◇ 박재홍> 동물보호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였습니다.

[박재홍의 뉴스쇼 프로그램 홈 바로가기]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