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마차 학대사건, 해탈이사건 벌금 200만원형 선고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꽃마차 학대 사건, 기억하십니까?>

깜돌이를 폭행했던 경주 꽃마차의 업체 대표 김모씨에게 벌금 200만원형이 내려졌습니다.


국내 동물학대 사례를 볼 때 3개월 전의 동영상 학대장면만 보고 혐의를 적용하고 기소한 것은 이례적인 사건입니다. 경주경찰서 강력팀장님 이하 담당인 김삼열 형사의 의지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꽃마차 학대 사건 다시보기 : 




<해탈이 사건>

해탈이 사건 역시 벌금 200만원형이 내려졌습니다.

범인도 인정한 범죄였지만 증거불충분으로 마무리될 뻔 했던 사건.
해탈이 죽음의 원인을 밝히기 위해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해탈이 가족과 여러분들의 항의로 재수사에 들어가 결국 동물학대법으로 처벌받게 되었습니다. 현재 민사 소송도 준비 중입니다.

해탈이 사건 다시보기 : 





여러분의 작은 움직임이 이 결과를 만들어냈습니다.

앞으로도 동물학대 사건에 이런 소식이 이어지길 바랍니다.
<입에 거품 물고 꽃마차를 끌던 삼돌이>
<현재 삼돌이의 모습입니다>
<달라진 점 보이시나요?>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삼돌이와 깜돌이는 좋은 집에서 사랑받으며 잘 지내고 있습니다.


동물단체 ‘케어’는 이 땅의 소외된 동물들의 든든한 친구로 끝까지 남을 것이며, 더 좋은 활동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