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아고라서명/국민신문고]시보호소에서 입양 보낸 곳이 개농장이라니?



 


[다음아고라서명/국민신문고]시보호소에서 입양 보낸 곳이 개농장이라니?



 


대구 북구청에서 위탁 운영을 맡긴 지자체 보호소 동물들 관련하여 입양사기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동물단체 < 케어 > 는 북구청의 보호소에서 입양기준 없이 개농장으로 무더기 입양을 보낸 것은 아닌지,


정보공개 청구를 하고 현재 실태조사 중입니다.




사건의 개요는 다음과 같습니다.


 


1. 81일 오전 두 마리의 대형견이 산책 도중 마구 뛰어 다니다 멀리까지 가 버려 결국 잃어버리게 됨


2. 두 마리 개의 주인은 유기견 보호센터를 검색했으나 전화번호 등


    찾는 방법을 잘 몰라 4군데의 경찰서에만 일단 신고함


3. 818일에 겨우 유기동물 공고사이트를 다시 찾아 확인했으나


   개 두 마리 모두 입양된 상태였음 (공고는 3일부터 13일에 종료된 것으로 기재 돼 있었음)


4. 북구청 공무원 (박덕건 담당)에게 입양자가 누구인지 알려 달라고 하였지만 전혀 협조하지 않고 수 일이 지나감.


5. 동물단체< 케어> 21일 제보를 받은 즉시 북구청에 강하게 항의하고


   입양자와의 만남을 즉각 주선해 달라는 요구를 함


6. 21일 결국 입양자를 만난 원주인, 입양자는 다름 아닌 번식농장을 하는 사람으로 확인


 


 



 


<보호소에 공고 되었을 당시 사진>


 


7. 입양자는 이미 암컷 한 마리를 교배시켜 임신하게 하였고,


     이것이 새끼를 내어 팔기위한 목적이라고 인정했으나 나머지 한 마리 (사진 속의 흰색 개) 의 행방은 모른다고 둘러댐



8. 입양자는 보호센터의 소장 (박물관 옆 동물병원) 이 허락을 해야 현재 임신된 개도 돌려 줄 수 있다.


    자기 맘대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무 것도 없다고 반복 주장함.


     (입양자가 보호소 측을 사장이라고 칭하며 이미 보호센터의 전화번호도 저장 돼 있는 것으로 보아


     사전에 서로 잘 알고 있던 관계로 추정됨)


 


9. 보호센터 (박물관 옆 동물병원이 운영주체) 측에서는 두 마리 모두 이 입양자에게 보냈다고 시인하였으나,


     개를 찾기 위한 어떤 협조도 거부하고 있음


 


10. 결국 경찰 입회하에 살아있는 한 마리는 찾았으나 남은 한 마리에 대해서는


      담당 공무원이나 보호센터 측에서 함구하고 있음


 


11. 동물단체케어에서 국민 신문고 및 인터넷 서명과 고발을 운운하자, 그제야 담당자가 현장을 나가 보기 시작함,


        그러나 아직까지 결과가 나오지 않음


 


12. 보호소 운영 주체인 박물관 옆 동물병원과의 통화 시


      박물관 옆 동물병원은 어떠한 자격 조건이나 서약 없이 입양을 보낸다고 답변함.


        이에 대한 문제를 지적하는 케어의 질의에 동물보호가들 각자 사고의 차이라며 일방적으로 전화를 끊음.


        현재 매우 경계하며 방어적 태도를 보이고 있음


 


 


 










<행복하던 시절 사진>




 




 


두 마리의 개가 묻지마 입양을 간 개농장은 순혈종의 중소형견 40여 마리를 빼곡히 철장에 가둬 놓았습니다.


보호소는 개들의 원주인과 처음 통화할 당시에도 보호소의 지인에게 두 마리를 입양 보냈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이제 와서 개농장임이 밝혀지자 모르는 사람이라고 발뺌을 합니다.


 


두 마리의 개 중 암컷은 교배된 상태로 찾을 수 있었으나 숫컷은 아직도 행방이 묘연하고


관계자 모두 함구하고 있는 상태에서 시간만 가고 있습니다.


대형견 숫컷이라 이미 도살이 된 것은 아닌지 의심이 됩니다.


 


1년 반 생 숫 컷 흰색 대형견을 찾기 위해 동물단체 케어는 끝까지 추적할 것이며


보호소 운영기간 동안의 모든 입양기록에 대한 정보공개 청구를 해 놓은 상태입니다.


또한 동물보호소의 자격이 의심스러운 대구 동물보호센터 (박물관 옆 동물병원이 운영주체) 에 대한


대구 북구청의 계약해지를 요구할 것입니다.


 


이 보호소는 현재 대구 북구, 동구, 달서구 등 세 구의 유기동물들 포획 및 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온순하고 사람을 잘 따르던 숫컷 개를 찾고, 보호소의 계약파기를 위해 함께 항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해당 업체 동영상>


 


 


국민신문고 바로가기


www.epeople.go.kr


 


다음아고라 청원 서명하러 가기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petition/read?bbsId=P001&articleId=172105


 



 


 


 


대구 북구청 053-665-2677


대구 동물보호센터 053-964-6258


박물관 옆 동물병원 ( 053-526-8234 )


 


1. 대구 북구청은 입양자인 개농장에서 사라진 남은 한 마리 개의 행방을 찾아내라.


2. 대구 북구청은 동물보호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대구 동물보호센터와의 위탁 보호소 계약을 파기하라.


3. 대구 북구청장과 동물단체 < 케어 > 와의 면담을 요구한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