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아고라청원]시장님! 서울대공원 동물원 관계자의 추악한 행위를 고발합니다.

 

박원순 시장님! 서울대공원 동물원 관계자들의 추악한 행위를 고발합니다.

 

지난 819일 서울대공원에서 전시되던 흑염소와 사슴이 도축장으로 매각된 사태가 있었습니다자신들이 자식같이 생각한다는 동물을 도축용으로 넘긴 것도 기가 막힌 일이지만 우리는 사건이 난 이후 이 일에 대해 단 한마디의 책임 있는 사과와 대책마련에 대한 의지를 듣지 못했습니다.

 벌써 흑염소가 6마리 죽었고 농장주도 도축을 포기한 채 서울동물원에서 다시 동물을 매입해주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914일 긴급토론회는 애초에 <사슴매각사태>에 대한 시민토론회로 기획되었습니다우리는 한달을 기다렸습니다.  그래도 대화와 토론을 통해 해결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막상 토론회의 내용은 사슴매각과는 전혀 상관없는 내용이었습니다토론자들 대부분이 사슴매각과 관련된 동물원 복지와는 상관없는 사람들이었습니다.

 농장동물의 복지’, 심지어 동물을 만지고 노는 체험동물원 옹호론자까지 이 다양한 사람들의 주제발표를 듣느라 무려 3시간반이나 흘려보내야 했고정작 중요한 사슴과 흑염소 매각 사건에 대한 토론은 거의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5시가 넘어가자 분노한 시민 다수는 사슴과 흑염소 사건에 대한 해결방안과 책임 있는 발언을 동물원장에게 부탁하였습니다.

급기야 일부러 물타기 토론회를 기획한 것이 아니냐는 항의까지 이어졌습니다그러나 우리는 끝까지 확실한 답변은 듣지 못했습니다또한 공개적인 자리에서 답하기가 어렵다면 비공개적인 자리에서 하나하나 다시 논의하자 라는 요구까지도 묵살되었습니다.


“사슴매각관련 긴급토론회”는

시민단체의 요구를 교묘하게 흐리게 하려는 물타기 토론회였습니다.


서울대공원 동물원은 시민들을 우롱했습니다.

 시민들 대부분은 사슴과 흑염소를 구해달라는 민원을 보냈고 토론회가 열린다는 서울시의 답변을 보고 하루 휴가를 내거나 멀리서 온 시민들이었습니다격분한 시민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관계자들은 우리를 마치 떼로 몰려와 난동을 부리는 사람들로 치부했습니다.

 박원순 시장님. 시장님이 이런 사람들의 수장이십니까?

14일의 토론회는 열지 말아야 했습니다조금이라도 대화하고자 했고 작은 희망을 안고 왔던 수많은 시민들을 분노하게 했으니까요.

 동물원 관계자들은 시장님의 동물복지에 대한 염원을 바닥에서부터 짓밟았습니다.

 오늘 토론회에는 용기를 내서 사슴매각사태를 제보해준 사육사님이 오셨습니다사슴과 흑염소 재매입에 대한 서울동물원의 태도가 불문명하고 사태가 장기화되자 사육사 선생님은 목숨을 걸고 양심선언하고 사태의 전말을 증언하기 위해 용기를 내 주셨습니다사육사 선생님은 목숨의 위협을 느낀다고 했습니다.

 사육사 선생님은 증언했습니다.

서울동물원의 책임 있는 분 대부분은 모두 사슴이 어디로 갈지 예상하고 있었다.”

 자신들이 밥을 주고 키워 정들었던 사슴을 팔고 또 팔고… 사육사들은 그 사슴이 어디로 팔려가는지 예상하고 있었을 것입니다사슴매각 사태가 오늘 하루아침에 이루어진 것은 아닙니다서울동물원 관계자들은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사육사들의 눈물을 보아야 할 것입니다.

 동물원은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운영해야 합니다그들은 그곳에서 동물원 복지를 운운할 자격이 없습니다팔려간 사슴과 흑염소가 불쌍하지도 않냐는 질문에 차갑게 돌아서던 그 눈을 잊을수가 없습니다.


동물원 관계자들은 지속적으로 대화하자는 우리의 요구도 묵살했습니다.

애초에 시민들과 대화할 생각조차 없었던 것입니다.


우리는 오늘 확신했습니다.

그들은 자신이 저지른 일에 대한 일말의 해결의지도, 책임의식도 없는 사람들입니다그런 사람들이 동물원을 운영해서는 안 됩니다그런 사람들이 우리나라 최고의 동물원이라고 스스로 자부하는 동물원의 미래를 망치고 있다고 확신합니다.

 819일 팔려간 사슴과 흑염소에 대한 계약 취소가 어렵고 다시 재매입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을 때 동물기획과 김보숙 팀장은 이렇게 말했습니다“100원 주고 판 것을 어떻게 200원 주고 사오냐고요꺼져가는 생명에 대한 가치를 돈으로 환산해 계산하는 그런 사람을 더 이상 동물원에서 일하게 할 수 없습니다.


박원순 시장님!

끝까지 사과 한마디 책임 있는 말 한 마디 하지 않던

노정래 동물원장과 김보숙 동물기획과 팀장의 직위해제를 요구합니다.

 

그들은 생명존중의 비전을 우리 시민들에게 제시하는

서울동물원에서 일할 자격이 없습니다.

 

박원순 시장님! 팔려간 흑염소와 사슴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37마리.

돈이 없다면 우리가 시민모금을 통해 모아 보태겠습니다.

공간이 여의치 않다면 동물단체 보호소의 한 켠이라도 내어주겠습니다.

식제한을 위한 중성화 수술에 인력이 필요하다면

우리 회원들이 자원봉사 하겠습니다. 시민들의 요구를 거절하지 말아주세요.


2015년 9월 15일

                                                  동물단체 케어

 

 

다음아고라 청원 서명하러 가기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petition/read?bbsId=P001&articleId=172989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