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금마감] 모란시장에서 구조된 작은 강아지, 코돌이

개고기 시장에서 구조된 직후, 코돌이의 모습

녹슨 철장 안, 홀로 누워있던 작은 점박이
개식용 현황을 조사하러 모란시장에 나갔던 케어 정책팀이 작은 강아지 한 마리를 구조해 사무국으로 데려왔습니다. 열악한 환경에 있던 어린 강아지를 보다 못한 활동가의 손에 우연히 구조된 것이었습니다.

개고기 시장에서 발견 당시 모습을 그림으로 재현

다 녹슨 철장에 홀로 남아 있던 겨우 2~3개월 되었을법한 강아지. 모란시장의 철장이 그 안의 개들을 배려할리 만무했습니다. 구멍 사이로 발이 빠지는 것이 영 불편했는지, 강아지는 철장 가운데 철사로 대충 매달려 있던 밥그릇 속에 쏘옥 들어가 있었다고 합니다.


임시보호 첫 날, 코돌이의 모습

나의 첫 임시보호, 코돌이
저는 케어에서 근무한 지 3개월 된 신입 활동가 입니다. 코돌이가 갈 곳이 없어 제가 임시보호를 하게 되었던 사연을 전해 드립니다.
임시보호를 위해 집으로 데려오며 이름을 “코돌이”라고 지었습니다. 코돌이는 무엇이 그렇게 신이 났는지 슬리퍼를 빼앗아 물고는 껑충 껑충 뛰어다니며 한참을 놀았습니다.
슬리퍼를 물고 한참을 놀던 코돌이는 물에 불린 사료를 주자 금세 먹어 치웠고, 푹신하게 깔아준 이불 위에서 가만히 엎드려 잠들더니 곧 대굴대굴 굴러 배변 패드 위에서 배를 홀랑 뒤집고 잠들어 있었습니다.
아마 그냥 지나쳤다면 코돌이가 어떻게 되었을지 짐작하기란 어렵지 않습니다.

모란시장에서 개고기로 팔릴 뻔했다는 무서운 상황이 어울리지 않는 작고 어린 강아지, 그 강아지가 바로 코돌이였습니다.


임시보호 이틀 만에 코돌이는 피똥을 쌌습니다
.
임시보호를 시작한 지 겨우 이틀 만에 갑자기 배변 상태가 나빠지더니 코돌이는 잘 움직이지도, 먹지도 않고 힘없이 비틀거리며 괴로워했습니다.

‘밥을 너무 많이 줬나? 새로운 곳이라 스트레스를 받았나?’

밤새 변을 체크하고 걱정하면서 제발 큰 병이 아니기를 바랐습니다.
힘든 밤을 보내고, 케어의 협력병원 중에서도 격리실이 갖춰진 병원으로 급히 코돌이를 데려갔습니다. 코돌이는 파보 바이러스에 의한 장염과 코로나 바이러스까지 한꺼번에 감염돼 있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동물병원으로 입원한 코돌이

부디 병원에서 치료를 잘 견디기를 바라며 기도했습니다.
모란시장에서 우연히 보고 데려온 것도 기적이고, 어쩌면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우리 집에 온 것도 기적이다, 그러면 건강하게 회복하는 기적이 또 일어나지 말라는 법이 없다며 스스로에게 주문을 걸었습니다.
케어에서는 보호하고 있는 동물의 수가 늘어나 병원비를 감당하기 힘이 듭니다.

코돌이와 케어에게 또 하나의 사랑이 되어주세요.

※ 해당 모금은 완료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목록
해당 게시글에 대한 2개의 생각
  1. 김주연 2017-06-21 20:56:17
    웬수같은 모란시장,,
    어떤 눈구멍을 가져야 저걸 먹을 생각을 하게 되는지..
  2. 김가영 2017-06-18 23:11:18
    ....그런곳 다 철거된거 아니었나요 ? 여하튼 천만다행이에요 애기 구조해주셔서 감사드리구요 조금 보태겠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