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엽기 살해 사건, 강력하게 처벌해주세요!

관악구에서 발생한 고양이 엽기 살해 사건, 강력하게 처벌해주세요!

※ 본문에 매우 잔인한 사진이 포함되어 있으니 주의를 부탁 드립니다.

 

2017년 6월 7일, 관악구 난향동에서 영업을 위해 가게 문을 연 주인 김모씨는 평소 밥을 주며 돌보는 고양이들이 잘 지내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찾아보다가 전날 밤까지 어미와 함께 있던 새끼고양이 3형제 중 2마리의 사체가 담긴 상자를 발견하였습니다.

 

한 마리는 머리가 잘린 채 털이 벗겨졌고 상체의 피부도 벗겨져 있었으며 다리 한 쪽이 없는 보이지 않음과 동시에 내장기관 일부가 소실된 것으로 보여집니다. 머리가 훼손되지 않은 다른 한 마리는 털과 피부조직이 벗져겨 있고 내장은 손상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동물이 사체를 훼손할 때 내장 부분을 제일 먼저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 사체가 담긴 상자와 그 주변이 매우 깨끗하다는 점을 보아 사람의 인위적인 행위라고 판단됩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어미 고양이가 사건 10일 전 중성화수술을 했다는 말을 듣더니 어미 고양이가 새끼들을 죽인 것 같다고 단정하며 자리를 떴습니다. 지구대 경찰의 무성의한 대응에 지역 활동가들은 사체를 동물병원으로 옮겼고 사체를 확인한 동물병원에서는 사람이 한 짓인지 동물이 한 짓인지 단정할 수는 없지만 중성화 수술을 한 어미가 이런 방식으로 새끼를 해치는 본 경우는 없다고 확인하였습니다. 현재 사체는 국립수의과학검역원으로 보내져 부검중이며 다음 주 중 결과가 나올 예정입니다.

놓여 있던 박스에 피가 튀어 있지 않았고, 박스에 담아 그 자리에 그대로 두었을 뿐만 아니라 주인에게 연락도 하지 않은 것은 평소 고양이에 대한 불만을 잔인한 방식으로 표출한 것이거나 고양이를 돌봐 온 가게 주인에게 다른 이유로 앙심을 품은 누군가가 경고성 협박의 수단으로 고양이들을 잔인하게 죽인 것으로 볼 수 밖에 없습니다.

다시는 죄의식 없이 진행되는 생명경시의 무자비한 범죄가  반복되어서는 안됩니다.

사회의 안전과 생명을 해치는 잔혹한 범죄행위를 저지른 범인이 하루속히 검거되어 적합한 처벌을 받고 잔혹하게 죽어간 고양이들의 억울함을 풀수 있도록 철저한 수사와 엄벌 요구를 위한 서명에 동참 바랍니다.

서명과 함께 서울관악경찰서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민원을 접수해주시기 바랍니다.

http://www.smpa.go.kr/user/nd52640.do

 

다음 아고라 서명 바로가기

 

고양이 2차 살해 우려
케어, 현장서 살아남은 어미와 아기 긴급구조

케어는 13일 오늘 , 현장에서 살아남은 어미와 아기 고양이 한 마리를 긴급구조 중에 있습니다. 이미 새끼 두 마리가 잔인하게 난도질당하는 학대를 당한 상황이라 2차 살해가 우려되었기 때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중 ‘길고양이 급식소 확대’ 가 있었습니다. 이제 더 이상 시민들과 길 위의 동물들이 폭력으로 고통을 겪고 협박받지 않도록 정부 차원에거 하루 빨리 길고양이 공공급식소를 만들어야 할 것입니다.
케어는 이 사건 학대자가 잡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길 위의 동물들이 희생당하지 않도록 더 많은 정책제안을 하겠습니다.

 

위급한 동물 곁에 케어가 있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해당 게시글에 대한 3개의 생각
  1. 이예진 2017-07-04 21:59:31
    제발 강력한 처벌 하도록 해주세요!!!
  2. 최미소 2017-06-30 19:36:05
    아 정말 끔찍합니다
  3. 최미소 2017-06-30 19:35:42
    아 정말 끔찍합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