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연수구 사람을 따르는 임신후기인 길고양이 (진행중)

2월 25일 전화로 어떤 남자 분의 걱정스런 목소리가 들려왔습니다.


 


주인에게 버려진 후 길거리에서 생활하다가  길고양이가 되어 임신을 한 상태고  


빌딩 주차장에서  맴돌며 ( 버려진 장소)  생활하고 있으며 


쌩쌩 달리는 자동차 소리에 움찔거리며 불안하게 지내고 있다고 합니다.  


 


사람을 잘 따르고 순한 것 같아서 제보자님이 밥을 주고 계시나 점점 불러 오는 배 때문에 걱정되어 연락 주신 것이었습니다.


 


고양이에게 위험한 것은


야생도 아니고 집고양이도 아닌 어중간한 상태입니다.


아무 사람에게 다가가다 해꼬지 당할 수 있기 때문이죠.


 


주위를 아무리 찾아봐도 이녀석이 머루르는 장소는 새로운 건물이 들어서야 할 장소.


안전하게 새끼를 낳을 장소도 없고  다른 야생고양이들, 사람들 ,  달리는 자동차노출 참으로 애매모호한 상황이랍니다.


 


일단은 임신이 어느정도 진행되었는지 확인하고


임신 중절 수술이 가능한지 확인 하기 위해서 내일 인천 연계병원으로 이동예정입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