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이 버리고 이사간 후, 시골 마을을 떠돌며 병까지 걸린…화성의 ‘김 양’

 


 


동물보호소 홈페이지에 아래와 같은 구조 글이 올라왔었습니다.


경계심이 강하여 일단 구조 전의 제보자가 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 주었고 구조 일정을 계획하였습니다.


제보자는 고등학생이었는데 아직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침착하게 방법대로 진행해 주어서 구조가 가능하였습니다.



 


 











안녕하세요


고2 남학생입니다


인터넷에서 어떤 분의 소개로 여기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우리 동네에 아주 파렴치한 분이


이사가면서 키우던 개 2 마리를 버리고 가셨습니다


이 사실을 우연히  알게 된 건 꽤 시간이 흐른 뒤였습니다


한 마리만 버리고 간 줄 알았었습니다 그 개는 동네를 휘젓고 다니며


어떻게 살긴 사는데 다른 한 마리는 제가 그 집에 조깅삼아 올라갔을 때


발견했습니다 그 자리를 떠나지 않고 쭈욱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주인이 이사간지는 몇 달 된 것 같습니다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털도 많이 빠졌고 상당히 야위었습니다


중요한건 이틀 전까지만 해도 저정도는 아니였습니다


한쪽 다리를 못 쓰며, 털이 빠른 속도로 빠지고 있습니다


 


얼른 데려가주세요…


 


———————————————————————————————————————————————


 


 


구조 후 차 안에서의 모습…


 


 



 



 


 


너무 얌전하고 순한 녀석입니다.


 



 


 


보호소에 오자마자 먹을 것을 주었더니 허겁지겁 먹습니다.


 



 


이제는 꼬리도 좀 치시고요^^


 



 


 


 


 


동물사랑이 남다른 고등학생 제보자 이찬곤 학생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화성으로 덫을 이동해 주었고 덫을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 주어 제보자가 직접 설치하도록 하였습니다.


덫을 설치하자마자 배가 고팠던 녀석은 금새 덫 안으로 들어와서 구조할 수 있었습니다.


차량이 다시 화성까지 달려 갈 수 없어 하루 동안 이찬곤 학생이 집에서 잘 보살펴 주었고


일요일 동물사랑실천협회에서 보호소로 이동하였습니다.


 


피부병이 극심합니다. 주인에게서 버려져 시골을 떠돌며 영양실조에 불결한 환경에 노출되어 그런 듯 합니다.


보호소의 먼저 있던 ‘김군’ 을 너무도 닮아 ‘김양’ 이라고 이름 지었습니다. ^^


 


김양이 주인에게서 버려진 아픔을 잊고 건강하고 활발해질 수 있도록 기도해 주세요.


 


그리고 따뜻한 마음으로 유기견을 외면하지 않고 보살펴 주며 구조를 해 주었던 이천곤 학생도 많이 많이 칭찬해 주세요^^


 


 


 


 


 


아래는 원래 보호소에 있는 김군의 사진입니다.


김양과 정말 닮았지요? ^^



 


 


 


 


 


 


 


l       협회 해피로그에도 같은 글이 있습니다.


네이버 이용자들도 많이 읽고 있도록 [공감]버튼 많이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_seq=15402&artcl_no=123460905534&scrapYn=N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