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찻길에서 주인을 기다렸던 믹스아가….

안녕하세요…


 


주인이 그곳에 버리고 간 것도 모른체 그 주인을 기다리며 위험한 찻길에서 자며 생활을 해왔던 아가를 기억하고 계시는지요…


그 아가를 제가 구조했다고 하여 이름을 저와 똑같이 지어주신 동사실 운영진분들에게…


울 지영이 잘 돌보아 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그래서 제가 조금 보탬이 되고자 후원금을 조금 보내드렸습니다..


구조에 도움주신 정팀장님 정말 고맙습니다..


오늘 정팀장님과 전화 통화를 하였는데 울 지영이 잘 지내고 있다고 하셨는데..아직도 사람을 경계한다고 하네요..ㅜㅡ


 


한 작은 생명을 살리고자 구조하고자…고생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저도 노력해 볼게요…


울 지영이도 잘 부탁드립니다…


그럼 수고하세요…^^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