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뼈가 훤히 보이는 고속도로 휴게소 길고양이 구조

5월 14일 늦은 오후, 다급하고 진지한 한 통의 제보전화를 받았습니다.
고속도로 휴게소에 처음 보는 길고양이가 왼쪽 뒷다리를 크게 다친 채로 나타났다는 것입니다. 제보 영상 속 길고양이는 다리를 다쳐 뼈가 훤히 보였고 살은 썩어 있었습니다. 고양이는 두려움에 찬 눈빛으로 도망가려고 했으나 다친 다리로 인해 균형 조차 잡지 못하고 넘어졌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는 제보자에게 고양이가 다시 나타나면 포획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처음 나타난 고양이이기 때문에 언제 다시 사라져 버릴지 몰라 보였을 때 우선 포획 해야만 했습니다. 다행히 다음날 저녁에 고양이는 먹을 것을 건네는 제보자에게 경계를 풀었고 바로 포획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부터는 고양이의 상처가 심해지기 전에 병원으로 신속하게 이송하는 것이 중요했습니다. 케어는 14일 새벽, 서울에서부터 자동차로 5시간에 걸쳐 경상남도의 해당 휴게소로 달려가 고양이를 만났습니다.

실제로 본 고양이의 다친 다리는 뼈가 심하게 드러나 있었고 각종 오물로 상처부위가 더러워져 있었습니다. 케어 활동가는 고양이를 케이지로 옮기고 빠르게 발길을 돌려 병원으로 운전대를 돌렸습니다. 오랜 운전으로 몸이 지쳐있었지만 고양이의 애달픈 울음소리를 들으니 한시도 지체할 수 없었습니다.
다행히도 고양이는 아픈 다리를 연신 핥으면서도 병원에 도착할 때까지 잘 버텨주었습니다. 병원에서도 이렇게 심하게 다친 다리는 흔치 않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다리가 다쳐 아프고 무서웠을텐데도 먹을 것을 찾기 위해 사람들 앞에 나와야만 했던 아이.
아픈 몸으로도 하악질 한 번 없이 활동가의 쓰다듬는 손길 위로 조용히 머리를 기대는 아이의 모습에 마음이 더 미어집니다. 케어는 이 아이가 몸과 마음에 입은 상처를 치유하고 다시 밝은 모습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위급한 동물 곁에 케어가 있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해당 게시글에 대한 3개의 생각
  1. 강석민 2017-05-15 17:29:47
    돈이 안 되는 활동이라도, 매번 고민이 되더라도 포기하지 말아주세요. 저는 언제까지라도 조금씩이라도 계속 자금으로 지원할 겁니다.
  2. 송경숙 2017-05-15 15:19:22
    어휴ㅠ..
  3. 한경은 2017-05-15 09:20:13
    에구 딱해 ㅠㅠ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