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에서 구조한 애기강쥐의 근황입니다.



 


동사실에서 뛰놀던게 눈에 밟혔는데 제 동생네로 입양된 후 아주 잘 지내고 있어요.


이름은 “보리”라고 지었습니다.


같이 있는 녀석은 할아버지 코카예요. ^^


둘이 아주 잘 지내고 있답니다.


리트리버답게 대소변도 금방 가리고 훈련하나 가르치면 금방 배우나봐요.


그런데 한창 뛰놀때라 정신없답니다. ㅎㅎㅎ


보리와 같이 나온 다른 형제들도 잘 지내고 있기를 기도합니다.


대표님께는 개인적으로 감사드립니다.


이렇게 이쁜 아가를 만나게 해주셔서요.


제 동생이 그러더군요.


하는짓이 너무 이쁘다고….^^*


 


아직 입양되지 않은 보호소의 많은 아가들도 좋은 가정과 인연이 되었으면 좋겠는데….


제가 구조한 “수로” 녀석도 아직 입양이 안되었겠죠.


걱정입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