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3차로 차에 뭉개지지 않고 구조된 길이.

This post is last updated 3658 days ago.

제게로 온 길이입니다. 그 먼 경북 청도에서 서울역까지 KTX를 타고 왔습니다.


 


모든 것은 다 회원이신 김혜진님께서 해주셨고 전 길이를 받으러 나가기만 했답니다.


 


길이는….차에 치어 상체만 들고 있던 상황에서 김혜진님의 눈에 띄는 기적같은 행운을 얻어,


 


2차 3차의 추돌을 피해 살아날 수 있었습니다.


 


이런 구조가 처음이시던 혜진님께서는 관공서로 신고를 하셨고 그곳에서 치료를 해준다는 말을 믿으시고 아이를 보내셨지만,


어딘지 모르는 불편한 마음에 협회의 문을 두드리셨다가 마음의 상처를 입기도 하셨습니다.


 


하루만에 길이는 다시 혜진님 품에 안겼구요, 극진한 보살핌을 받다가 치료를 위해 협회로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음………..첫날 저와의 동침사진입니다. 아 부끄러운 내 잠옷..;;;;


 


무릎에서 내려가지 않는 요 아가씨 때문에 결국~~~


 


정말 예쁘고 순하게 생겼지요? 미모가 끝내준답니다.


 



 


길이는 현재 병원에 입원 중입니다.


교통 사고로 갈비와 골반에 골절이 있는데 다행히 움직임을 제한하면 수술하지 않고 자연접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다만 귀는 진드기가 너무 심하여 계속 약물, 주사 치료 중입니다.


사상충은 없구요, 귀만 치료하면 다른 건강의 문제는 전혀 없답니다.


현재 인천 보보스 동물병원에서 치료 중입니다.


 


성격은…………..


우리나라 입시가 성격만으로 뽑는다면 서울대 감입니다. 얼마나 착하고 순한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