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가 고의로 칼 같은 도구로 다리를 잘라 낸 길고양이 구조후기입니다.

3월 17일 목요일.


동작구 상도동에 거주하시는 분께 한통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제보자 분께서 항상 밥을 챙겨주던 아기 길냥이가 있었는데,


화요일날 마당으로 나와보니… 다리가 잘린채 바닥에 던져져 있었다고 합니다.


 


너무 놀라 고양이를 데리고 바로 병원에 데려갔지만


병원 측에서는 수술비 60만원을 선불로 지불하지 않으면 수술을 할 수 없다고 했답니다.


수의사선생님께 여러번 부탁한 끝에 20만원을 먼저 지불하고 바로 수술에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수의사선생님께서는 단순한 사고가 아니라…


식칼같은 날카로운 것으로 누군가에 의해 잘린거 같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제보자분께서는,


평소에 이웃중에서 길고양이들 밥 챙겨주던 문제로 협박하던 분들이 몇 분 있다고 하셨는데


그중에 한명이 범인인거 같다고 하셨습니다.


 


이미 나온 비용의 나머지 부분까지 제보자분께서 직접 지불해 주셨습니다.


 


다음 날 동물사랑실천협회의 연계병원으로 이동해서 5일정도 치료를 받은 후 


23일 오후 5시, 보호소로 입소하였습니다.


아직 약은 5일 정도 더 복용해야 상처가 거의 회복될 수 있습니다.


 


건강이 완전하게 회복되면 좋은 가족을 만나 행복할 수 있도록 입양처를 알아보고 있습니다.


제보자분께서도 계속 입양처를 찾고 있으며, 입양처가 나타나지 않을 경우 직접 데리고 가시겠다고 합니다.


 


제보자분의 협조와 사랑이 있었기에,


아기 길냥이는 무사히 큰 수술을 넘기고 힘을 되찾고 있습니다.


 


하루 빨리 건강한 모습을 볼 수 있겠죠? 많이 응원해주세요^^


 


 



 



 


(보호소로 입소당시 모습입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