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과 8년을 함께한 비글 – 주인과의 이별 (합정동)

 



 


 


어제 합정동에서 한 아주머니분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8년동안 함께 살아온 비글과 더이상 같이 있을 수 없다고 하셨습니다.


사정을 듣자니, 사정이 어려워 져서 집까지 다 넘어간 상태라고 하셨습니다.


지금은 여기저기 거처를 옮겨다니시는 중이신데,


현재 며칠동안 조카네 집에 계시면서 자신도 눈치보이는데


게다가  꽤나 몸집이 큰 개까지 함께 있어 사정이 어렵다고 하셨습니다.


 


며칠은 또 괜찮다고 하더라도,


앞으로 또 어디로 옮겨야 할지 모르는 상황이어서 그때마다 아이를 데리고 다니실 수가 없다셨어요..


 


오늘 오후, 아이를 데리러 합정동으로 갔습니다.


아주머니와 따님으로 보이는 분이 강아지를 데리고 나오셨는데


생각보다 몸집이 커서 놀랬어요 ^^


보통 비글의 1.5배는 되어보이더라구요..


준비해간 이동장이 너무 좁을 것 같아 차량에 이불을 깔고 리드줄을 고정시켜 보호소까지 이동했습니다.


 


두분도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 결국 눈물을 보이셨고,


아이도 차가 움직이자 창문에 머리를 대고 끙끙대며 자꾸 뒤돌아 보는데…


헤어지는 줄 이미 알고 있었나 봅니다..  옆에있는 저도 눈물이 나더라구요.


 



 


자꾸 말을 걸면서 달래자 금방 자리를 잡고 앉아, 너무 얌전하게 보호소까지 이동했어요 ^^


8살정도 돼서 그런지, 얌전하고 어른스러웠습니다.


가끔 끙끙대면 맥스야~ 이름불러주면서 이마를 만져주니 또 조용해지더라구요.


 



 



 


 


보호소로 도착해 자리를 옮겼습니다.


당분간 아이가 달라진 환경에 적응하고, 성격이 파악될때까지 격리된 자리에서 지낼거에요^^


빨리 며칠이 지나, 다른 친구들과 합사해서 함께 뛰어다니는 모습을 보고싶네요


 


맥스야 ~ 엄마가 조만간 보러오신다니까, 밥 잘먹구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야지 ~


 


 


 


동물사랑실천협회  www.fromcare.org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