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내염으로 고생하던 신림동 길고양이 ‘고시생’

This post is last updated 3362 days ago.

신림동에서 제보해주셨습니다.


 


제보자분은 근처 고시원을 다니고 있는데,


매일 같이 보이는 길고양이의 피부상태가 너무 좋지 않고


특히 얼굴 쪽에는 피고름처럼 보이는 붉은 빛 액체가 뭍어 흐르고 있다고 했어요.


 


다른 구조건으로 며칠 시간이 지난 후에야


고양이 덫을 들고 현장으로 갈 수 있었습니다.


제보자분께서 정확한 위치를 설명하기위해 골목마다 사진을 첨부해 보내주셔서


한 번에 찾아가기 너무 쉬웠습니다 ^^


고양이가 나타나는 시간대도 정확하게 파악해 주셔서 딱맞춰 갈 수 있었어요 ^^


 


시간맞춰 가서 슬슬 덫을 꺼내 근처 하단에 놓고 먹이를 놓고 일어서는 순간 !!!!!!!


5미터전방에서 절 정면으로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수그려 먹이를 놓고 일어나는 모든 과정을 지켜보고 있었던거죠..


순간 뭐 훔치다 걸린 도둑처럼……………… 뒷담이 서늘…


어색하게 혼자… ‘벌써….. 왔어…? 하..하하..’하고 자연스럽게 차에탔어요.


 


제보자분께서 두시간 간격으로 포획여부를 확인해 주실 수 있다고 하셔서


일단 돌아와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차에 타고 덫을 설치한 길로 쭉 내려오는데 사람들이 모여 구경하고 있더라구요…


설마.. 하고 내려봤더니, 배가고팠는지 그새 들어가… 혼자 놀라서 팡팡 날아다니고 있었어요.


 


신림동 고시원 골목에서 항상 생활하던 아이라 ‘고시생’이라는 이름을 붙여줬습니다 ^^


 



 


일단 치료가 시급해서 병원으로 옮겨


기본 검사와 상태 확인을 위해 몇 가지 검사가 진행되었습니다.


선생님께서는 피부상태는 생각만큼 심각한 상태는 아니지만


나이가 많을 경우 자주 생기는 구내염으로 판정된다고 하셨어요.


 



 



 


문제는… 치료는 가능하지만


방사 후 생활하는 중에 자주 자주 재발할 수 있는 질병이라는 건데요.


병원에서는 매일 입원비를 지불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보호소로 옮겨 치료를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병원에서 이틀정도 있으면서, 상태를 호전시켜서 보호소로 옮겼습니다..


 



 


나이도 너무 많은 상태고, 구내염이라는 질병이 한번 걸리면


자주자주 재발할 수 있는 질병이라고 해서…


치료 후 앞으로 보호소에서 그냥 생활하게 할지,
포획 지역에 방사할지는 좀 더 상의 후에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아무튼 고시생이 빨리 회복되어 맛있는 먹이를 맘껏 씹을 수 있길 바랍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 www.fromcare.org

공유하기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