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내염으로 고생하던 신림동 길고양이 ‘고시생’

신림동에서 제보해주셨습니다.


 


제보자분은 근처 고시원을 다니고 있는데,


매일 같이 보이는 길고양이의 피부상태가 너무 좋지 않고


특히 얼굴 쪽에는 피고름처럼 보이는 붉은 빛 액체가 뭍어 흐르고 있다고 했어요.


 


다른 구조건으로 며칠 시간이 지난 후에야


고양이 덫을 들고 현장으로 갈 수 있었습니다.


제보자분께서 정확한 위치를 설명하기위해 골목마다 사진을 첨부해 보내주셔서


한 번에 찾아가기 너무 쉬웠습니다 ^^


고양이가 나타나는 시간대도 정확하게 파악해 주셔서 딱맞춰 갈 수 있었어요 ^^


 


시간맞춰 가서 슬슬 덫을 꺼내 근처 하단에 놓고 먹이를 놓고 일어서는 순간 !!!!!!!


5미터전방에서 절 정면으로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수그려 먹이를 놓고 일어나는 모든 과정을 지켜보고 있었던거죠..


순간 뭐 훔치다 걸린 도둑처럼……………… 뒷담이 서늘…


어색하게 혼자… ‘벌써….. 왔어…? 하..하하..’하고 자연스럽게 차에탔어요.


 


제보자분께서 두시간 간격으로 포획여부를 확인해 주실 수 있다고 하셔서


일단 돌아와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차에 타고 덫을 설치한 길로 쭉 내려오는데 사람들이 모여 구경하고 있더라구요…


설마.. 하고 내려봤더니, 배가고팠는지 그새 들어가… 혼자 놀라서 팡팡 날아다니고 있었어요.


 


신림동 고시원 골목에서 항상 생활하던 아이라 ‘고시생’이라는 이름을 붙여줬습니다 ^^


 



 


일단 치료가 시급해서 병원으로 옮겨


기본 검사와 상태 확인을 위해 몇 가지 검사가 진행되었습니다.


선생님께서는 피부상태는 생각만큼 심각한 상태는 아니지만


나이가 많을 경우 자주 생기는 구내염으로 판정된다고 하셨어요.


 



 



 


문제는… 치료는 가능하지만


방사 후 생활하는 중에 자주 자주 재발할 수 있는 질병이라는 건데요.


병원에서는 매일 입원비를 지불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보호소로 옮겨 치료를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병원에서 이틀정도 있으면서, 상태를 호전시켜서 보호소로 옮겼습니다..


 



 


나이도 너무 많은 상태고, 구내염이라는 질병이 한번 걸리면


자주자주 재발할 수 있는 질병이라고 해서…


치료 후 앞으로 보호소에서 그냥 생활하게 할지,
포획 지역에 방사할지는 좀 더 상의 후에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아무튼 고시생이 빨리 회복되어 맛있는 먹이를 맘껏 씹을 수 있길 바랍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 www.fromcare.org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