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로 살아야만 했던, 그리고 가차없이 버려진, 투견 – 거미이야기


 


투견.


무조건 싸워야만 하는, 그리고 이겨야만 하는…


잔인한 삶.


그속에서 구조된 거미를 소개합니다.


 


거미는 이제 3살된 수컷 핏불테리어입니다.


온몸이 싸우다 물리고 뜯겨 성한 곳이 없습니다.


다른상대를 보면 무조건적으로 싸워야합니다.


죽여야만 자신이 살 수 있습니다.


그렇게 되기까지 얼마나 혹독한 훈련과 잔인한 방법으로 길들여지는지..


가늠할 수 조차 없습니다.


싸움에서 지기라도 하면…상처투성이인 투견들은 또 다시 매를 맞고 밥도 굶어야합니다.


투견장을 옮겨다니며 평생을 싸움만 하다, 다치거나 병들면 버려지는..


수많은 투견들 중 거미라는 아이를 만났습니다.


 


거미는 싸우다 오른쪽 앞다리를 심하게 다쳤습니다.


걸음조차 힘들고 디딜 때 마다 참을 수 없는 고통을 느껴야 했습니다.


누군지 모를 한 분이, 일산동물의료원으로 거미를 데리고 왔습니다.


치료비는 내겠으니, 부상이 심해 만약 회복되지 않으면 안락사를 시켜달라고…


다시 돌아가면 거미는 어차피 죽을 수 밖에 없다고…..


 


올 3월, 거미는 일산 동물 의료원으로 들어왔다고 합니다.


당시 거미의 상태는 앞다리 한쪽은 거의 괴사되어 치료가 가능한지조차


알 수 없는 상태로 심각했고……


몸 구석구석 다른 투견들과 마찬가지로 상처투성이었습니다.


병원 선생님들은 다리 한쪽만 불편할 뿐인데,


안락사를 한다는 건 있을 수 없다며 하실 수 있는 최대한의 치료를 해주셨고,


거미는 세게 디딜 순 없지만 오른쪽앞발을 약간 절면서 걷고 생활할 수 있는 상태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거미를 보호할 수 있는 시설을 찾다 동물사랑실천협회에 연락을 주셨습니다.


 


거미를 만나러 가는 길.


보호소에서 본 투견 ‘하니’처럼 외모랑 달리 너무 순하고 착한아이일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역시나 거미는.. 여느 강아지들처럼…


사람 손을 핥고, 꼬리를 흔들고, 아픈 앞발로 사람 다리를 건들며 놀아 달라는….


수많은 강아지들과 같은 모습이었습니다.


협회 사정 상 거미를 일단 사무실로 옮겼다가 다음날 보호소로 이동하기로 했습니다.


일산병원에서 포천 보호소까지 이동거리도 멀기에 거미에게도 그것이 더 좋을 듯 했습니다.


 


병원에서 3개월 동안 치료해주신 선생님들께서 차에 싣는 내내 거미를 걱정하셨습니다.


이동하는 동안 거미는,


지금까지 봤던 구조동물들 중 가장 차를 잘타는 아이였습니다.


멀미도 안해, 구토도 안해, 소리도 안내, 쉬랑 응가도 안해, 가만 엎드려 얌전히 있었는데


그야말로 최고였죠.


투견장을 옮겨다니느라 차를 많이 타본걸까 하는 생각에 또 가슴이 아팠습니다…


 



 



 


 


사무실에서 하루 있는동안,


창밖을 보며 소리가나면 가끔 짖기는 했지만 ^^


물건을 물어뜯지도 않고, 다른 활동가분들께도 꼬리 흔들며 좋다고 반기는


사람을 무척이나 따르고 좋아하는 아이였습니다.


 


보호소로 이동하는 날…


거미의 체중도 있고 케이지에 넣은 채로 3층 계단을 내려가는게 힘들 것 같아


리드줄을 하고 1층까지 내려갈 생각으로 사무실문을 나서는데..


 


정말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었습니다.


계단 아래 커다란 전신거울을 보고서는….


반사적으로 싸워야하는 상대로 인식하고 상상을 초월하는 힘으로 저를 끌고 계단을 내려갔습니다.


그리고 거울로 뛰어들어 큰 소리와 함께 머리를 세게 부딪혔고,


그 커다란 거울이 앞으로 넘어와 저랑 거미를 덮쳤습니다.


그 힘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라 아직도 얼떨떨하기만 합니다.


 


그리고 나서도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한 거미는


오랫동안 침을 흘리고, 꼬리를 빙빙 돌리고, 제자리를 정신없이 돌며 짖어댔습니다.


누가 이 아이를 이토록 괴물로 만들었을까요.


감히 누가 사람에겐 천사같기만 한 이 아이를 이렇게 만든겁니까….


 


보호소에서도 거미는 앞으로 혼자지낼 수 있는 견사에 있어야합니다.


생각보다 보호소에 아이들을 보고는, 거울을 본 것 처럼 흥분하지는 않았는데..


중소형견에는 흥분을 하지 않는 것인지..


목줄을 한채 사람이 잡고 있는 대형견에만 흥분을 하는 것인지…


투견을 하는 종류의 개들에게만 덤비도록 훈련을 받은 것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보통의 견사는 분리되어 있다고 하더라도 다른 칸에 있는 동물이 보이도록 되어있는데


혹시 거미가 흥분할 수 있을 것 같아 판자로 벽 전체를 막았습니다.


 



 



 


상처가 많아 첫인상은 무서울 수 있지만, 그래도 눈망울이 참 순해보이죠?


 



 


여기저기 궁금한게 많아 정신없이 돌아다니는데…


옆칸에 백구가 있어(백구도 궁금했는지 까치발을 하고 들여다보네요 ^^)


백구있는 견사 쪽 벽도 판자로 다 막았습니다.


 



 



 



 



 



 


에너지가 넘쳐나죠??


마구 움직이느라 안흔들린 사진이 없네요.


옆칸에 백구쪽도 판자로 막은 후 거미의 목줄을 풀어주었습니다.


거미 몸의 상처가 아물어 가는 만큼, 마음의 상처도 조금씩 치유되어


그동안 싸워야만 했던 기억을 잊고, 평화로운 새 삶을 시작할 수 있길 바랍니다.


 


현재 투견에 관한 정보는 깊이 알 수 없습니다.


철저하게 비밀리에 진행됩니다.


투견을 하는 사람들만 가입 허가를 받을 수 있고, 그들안에서만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운영됩니다.


언제, 어디서 일어나는지 예측할 수 없으며, 이용되어지는 동물들을 어떻게 도울 수 있는지 막연합니다.


개식용, 동물학대, 애견번식 사업 등의 문제에 비해 투견 역시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많이 알려지진 않았지만, 투견에는 다른 문제들 이상으로 그 잔인함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이 부분에 있어서도 많이 알리고, 대책을 강구해야만 할 것입니다.


 


 


 


www.fromcare.org 동물사랑실천협회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