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에 청테이프를 감고서….

 





 


 


 


 


 



 


 


협회 트위터로 들어온 제보.


학대를 당하는 것 같은 사진이 트위터에 올라 왔습니다.


귀에는 청 테이프를 감아 놓고 있고, 눈에는 문신인지,


뭔지 알 수 없는 상처같은 것이 보이고,


얼굴에도 드문드문 상처가 있습니다.


 


귀가 찢어진 것인지 절단된 것인지 모르는 상황이었습니다.


장소는 전주의 한 기숙사 뒤편,


급하게 동물사랑실천협회 정회원이신 전주의 김한봉님께  부탁을 드렸고.


한달음에 달려 와 확인을 해 주셨습니다.


 


다행하게도 주인에 의한 학대는 아니었지만, 근처의 누군가가


장난을 친 것이었습니다. 


물리적 충격에 의한 학대는 아니었으나, 동물을 대상으로 장난치는 행위는


근절되어야 하겠습니다.


 


김한봉님께서는 현장을 다녀 와서 아래와 같은 내용과 사진으로 확인을 해 주셨습니다.


협회의 트위터를 통하여 걱정하셨던 분들은 아래 내용을 확인해 봐 주세요^^


 


 


주인할아버지랑 20분정도 얘기나누고 왔어요


청테이프감은건 장난으로 그러신거래요 누가했는진 정확히 모르겠어요


그리고 할아버지께선 동물병원에서 강아지 목욕도 5만원씩 주고 시키신다고 하시고


볼터치는 사모님께서 해주신거래요


강아지는 7개월 8개월정도 나이구요


다죽어가는 강아지 데려다가 치료해서 건강하게 잘 키워주고계셨어요


 


할아버지께선 대학교 강의도 나가시고 책도 쓰신 교양있는 분이셨어요


강아지 어디안보내고 계속 키우신다고도 하셨어요 ^^ㅋ


밥그릇 물그릇도 깔끔하고 집도 있고 집위에 사료도 포대로 있어요~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