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에 그을려 화상을 입은 아이 -강남이-

 

2월6일, 청당동 사거리 근처 음식점에 있는 오토바이 옆에서 울고있는 냥이가 있어 아이를 보러 갔더니

아이 얼굴에 난 털이 불에 그을린 상태로 있다는 제보를 받았습니다.

 

제보자분께 아이를  인계받아 서둘러 누리봄동물병원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털이 불에 그을렸지만 다행히 화상이 심하진 않아 항생제 투여와 화상연고 처치를 받았습니다.

어쩌다가 불에 그을린 것인지 알수는 없으나, 사람에 대해 약간의 공포심을 가지고 있는듯 했습니다.

이 불안감과 공포심을 해소시키는게 우선인듯하며, 다른 냥이들과의 사회성 또한 길러주어야 할듯 합니다.

 

누가 아이를 이렇게 학대를 했는지 참을수 없는 분노가 치밀어 오르더군요.

아이가 빨리 완쾌해서 좋은 주인을 만날 수 있도록 해주면 좋겠습니다.

강남이는 현재 협회 사무실에서 임시 보호중 입니다.

강남이에게 힘이 되어 주세요…

 

 

<얼굴이 그을린체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는 강남이>

 

 

 

l  협회 해피로그에도 같은 글이 있습니다.

네이버 이용자들도 많이 읽고
있도록 [공감]버튼
많이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Seq=15402&artclNo=123461574665&scrapYn=N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