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쪽 눈 잃은 ‘꼬까’를 도와주세요!





  •  












 



 
2년 전 길에서 만나 돌봐온 길고양이 꼬까
꼬까는 아주머니에게 2년 전부터 서울 상도동에서 먹을 것과 쉴 곳을 제공받았는데요. 

아주머니가 발견 당시 동네에서 처음 보는 길냥이 꼬까가 구토하는 모습을 자주 봤다고 합니다. 

그래서 길에서라도 돌봐주기로 결심했습니다. 

다른 길냥이와 달리 꼬까는 사람을 무척 잘 따르고 애교 있고 붙임성까지 좋아 사람이 키우다가 버린 고양이 일지도 모른다는 생각까지 들 정도라고 합니다.





  • 학대당했는지 한쪽 안구가 덜렁 덜렁
    얼마 전 잘 지내고 있던 꼬까가 심각한 상처를 입고 돌아왔습니다. 

    얼굴에 날카로운 철사에 긁혔는지 고양이 발톱 흔적처럼 상처가 있었고 한쪽 눈은 거의 튀어나와 상당히 위급한 상태였습니다. 

    꼬까는 덩치가 큰 편이라서 동네에서 고양이끼리 서열싸움을 해도 밀리지 않았는데, 이번에 꼬까가 크게 다친 걸 보면 사람에게 학대당했는지 아니면 다른 동네에서 넘어온 고양이와 싸우다 다쳤는지 확인되지는 않았습니다. 



  • 긴급수술로 급한 상황은 면했지만
    제보해 주신 아주머니는 2주간의 노력 끝에 꼬까를 직접 구조했습니다. 

    그리고 급히 지난주 토요일 동물사랑실천협회를 찾았습니다. 

    하지만 주말을 버텨내기에 상태가 워낙 응급해 꼬까를 동물사랑실천협회 연계 동물병원으로 급히 이송해 응급수술을 진행했습니다.

    일단 큰 고비는 넘겼다고는 하지만 아직 안심할 단계가 아니라 많이 걱정이 됩니다.



  • 이제는 길거리 생활 힘들어져
    치료를 마치더라도 꼬까의 캣맘 걱정은 이만 저만이 아닙니다. 

    캣맘 아주머니는 그동안 꼬까가 안타까워 집에 들이려고 했지만 남편 분에게 알레르기가 있고 방을 하나 내 줄 수 있는 상황이 못 되어 계속 길에서 밥을 챙겨주었답니다. 

    하지만, 앞으로 한쪽 눈까지 잃고 약해진 꼬까를 방사하면 영역에서 자리가 밀리게 되어 길냥이로 살기가 힘들 것입니다. 

    지금 꼬까에게 필요한 것은 치료와 꼬까를 돌봐주실 새로운 가족입니다. 꼬까가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해피빈이 필요합니다.




    네이버 해피빈 : http://happybean.naver.com/donation/RdonaView.nhn?rdonaNo=H000000068682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