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수동 폐가에 버려진 아이들, 화장실 가리며 몇 달을 살아..

 




옥수동 재개발 지역에 버려진 아이들이 있다는 제보를 받은 것은
24일 지난 주 월요일이었습니다.


 


 



 


동네가 모두 폐가가 된 상태라 버려진 아이들이 많지만,
제보자님이 직접 키울 수 없는 상태라 구조를 원하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협회에도 직접 보호하고 있는 개, 고양이 아이들이
총 300여마리에 이르고 있어서 바로 구조하여 입소시킬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안타까운 마음에 우선 제보자 분께 아이들 먹거리를 챙겨달라고 부탁드리고
SNS를 통해 임보처와 입양처를 찾는 공고부터 냈습니다.


 


이후 27일 목요일에 KBS 기자 분이 반려동물 유기에 관한
뉴스를 취재하러 오셨습니다.


 


대표님은 인터뷰를 하면서 옥수동에 버려진 아이들에 관한 사연을
자세히 언급하셨고, 옥수동 재개발 지역에 직접 촬영하러
나가게 되었습니다.


 


직접 가서 본 아이들의 상황은 생각보다 더 처참했습니다.


 


제보자님이 말씀하셨던 것보다 직접 답사한 재개발 지역의 집 상태는
훨씬 더 끔찍했으니까요.


 


 



 


 


살아있는 것이라곤 개미새끼 한 마리도 찾아보기 힘든 상황이었고
다닥다닥 붙어 있는 다세대 주택들 사이로 무너진 처마와 부서진 유리창 파편들이
즐비했습니다.


 


이런 열악하고 끔찍한 폐가에 아이들이 버려져 살고 있었다니 믿어지지 않을 정도 였습니다.


 


다 부서진 집 안의 한 쪽을 치우고 담요와 먹을 것을 직접 넣어준 것은
제보자님의 눈물어린 정성이었습니다.


 


저희도 가져간 간식을 주고 친해지기 위해 천천히 다가갔습니다.


 


 


 



 


 



 


 


주인은 몇 년을 돌보았던 정도 잊어버렸는지 폐가에 아이들을 방치했는데,
동물을 사랑하는 제보자님은 동네 길고양이를 챙기다가 아이들을 발견하고
눈물로 지난 몇 주를 보내셨다고 합니다.


 


주변을 탐문해본 결과 아이들이 버려진 것은 올해 초 2월 경이었고,
계속 폐허가 된 그 집에서 겨우겨우 살아간 것으로 파악됩니다.


 


앞 집에 살았던 젊은 여성이 발견하고 얼마간 먹거리를 챙겨주셨다고 했고,
그 이후에 제보자님이 발견하여 지금까지 보살펴 주셨다고 하니
아이들이 얼마나 오랫동안 고생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가장 감동적이고 마음을 아프게 했던 것은
버려진 아이들이 폐허가 된 집에 살면서 화장실을 가렸던 흔적입니다.


 


방안에는 먹고 자는 곳으로 쓰고, 문도 다 부서져 어떤 공간인지 구분도 안되고
다만 바닥이 타일인 것으로 미루어 화장실임을 짐작할 수 있는, 험한 공간으로
위험을 무릎쓰고 넘어가 대소변을 가린 흔적이 보였습니다.


 


 



 


 


주인이 아예 버린 것도 잘 모르고,
마냥 주인이 올 것만을 기다리며 화장실까지 가리고 몇달을 서로 의지하며
살아온 아이들에게 주인과 같은 인간으로써 부끄러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아래는 아이들 모습을 영상으로 담은 것입니다.


 


이 아이들을 위해 임시보호나 입양해주실 분이 있다면 협회 메일(fromcare@hanmail.net) 이나 사무국(02-313-8886)으로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현재 퇴계로 구호동물입양센터에 입소하여 보호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을 위해 한푼씩 보태주시면 아픈 사연을 가진 아이들을 더 많이 구조하는데


큰 도움을 얻을 것입니다.


 


*후원계좌 : 외환은행 630-005829-488 (예금주:동물사랑실천협회)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