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한 주인을 기다리다 굶주림과 두려움에 지쳐 쓰러진 ‘빵이’


 


 


자살한 주인을 기다리며 굶주림을 견디다 못해 지쳐 쓰러져 소리 없이 죽어가던 빵이는


죽기 직전, 빵이라는 존재가 있었다는 사실을 유일하게 기억해 낸,


감사한 이웃 아저씨에 의해 발견될 수 있었습니다.


 



 


 


빵이의 주인은 작은 공장을 운영하였으나 어찌된 이유인지 갑자기 사라져 버렸습니다.


빵이를 이웃주민에게 부탁한 채 어디를 간다고 말하고 사라진지 3개월 후,


자살을 하였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이웃에서 또 다른 공장을 운영하는 제보자는 그 소식을 들은 후


자살을 한 사람이 개 한 마리를 길렀다는 것을 생각해 내고는 급하게 빵이를 찾아보았습니다.


 


그런데 빵이를 부탁받은 그 이웃집마저 이사를 가 버린 것을 알고


제보자는 빵이가 죽었겠다란 생각을 하며 빈 공장의 문을 열어 보았습니다.


그러나 빵이는 죽지 않았고, 웅크린 채로 가느다란 숨만 몰아쉬며 살아있었습니다.


 


얼마나 굶었을까요? 제보자가 급하게 라면을 불려 넣어주었다고 합니다.


아무도 주인이 어떻게 되었는지 빵이에게 설명해 줄 수 없었고,


그렇게 또 다시 어두운 그곳에서 외롭게 주인을 기다리던 시간,


제보자는 동물사랑실천협회의 문을 두드렸고 협회는 기꺼이 빵이를 품에 안았습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가 만난 빵이의 첫 모습은 잊을 수 없습니다.


 어두컴컴한 구석, 박스 안에서 추위와 배고픔에 지친 몸을 떨며 누워있던 빵이,


이 작은 녀석이 얼마나 무섭고 배고프고 외로웠을까요?


 



 



 



 


빵이는 나이도 많고 몸이 몹시 쇠약해졌습니다.


뒷다리도 좋지 않아 수술이 필요합니다.


 


얼마의 시간이 빵이에게 남아있는지 우린 알 수 없습니다.


 


다만, 주인이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곳으로 갔다는 사실을 모른채 


하염없이 기다길 수밖에 없었던 순진무구한 아이에게


굶주림과 외로움의 깊이만큼 보상해 주고 싶은 마음 뿐입니다.


 


갇혀 있는 동물들은 스스로 살아갈 수 있는 자생력이 없습니다.


사람이 먹이를 주어야만 먹을 수 있고,


사람이 허락을 해야만 조금이라도 운동을 할 수가 있습니다.


 


평소 빵이의 존재를 가볍게 보지 않았던 제보자의 세심함이


빵이를 극한의 고통으로부터 구출할 수 있었습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많은 동물들의 구조요청으로 여유가 없는 상황에서


빵이의 사연과 처지를 외면할 수 없었습니다.


저희와 함께 빵이를 도와주실 분들이 계시면 빵이의 남은 시간,


덜 고통스럽고 덜 외로울 수 있을 것입니다.


많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빵이가 세상을 떠난 주인이 자신을 매정하게 버린 것이 아니라,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는 것을 조금이라도 이해하길 바라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