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의 유일한 가족인 장군이를 도와주세요


 


반려동물을 기르는 모양새는 다 제각각입니다.


보통의 애견인들처럼 따뜻한 집안에서 좋은 먹이와 치료,


외출 시 따뜻한 옷까지 챙겨주는 주인이 있는가 하면, 조금 모자라는 환경이지만,


주인의 마음씨 하나로도 충분히 서로 교감을 하는 그런 가정도 있을 겁니다.


옛날 어르신들은 더더욱 그럴테지요, 


외롭게 지내는 한 할머니께서 발바리 한 마리를 기르시며 폐지를 주워 모아 사시는데,


이 발바리를 근처에서 도와주던 학생이 있었습니다.


목줄이 꼬여 있으면 풀어주고, 주변이 더러워지면 치워도 주고 하였답니다.


학생의 그런 마음씨를 보시고는 할머니도 발바리의 환경에 대해 예전보다는


더욱 신경을 쓰시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발바리의 항문에 조금씩 벌건 것이 튀어나오기 시작하더니


어느새 어른 주먹만한 크기로 커져 버렸습니다. 바로 탈장이 된 것입니다.


장이 튀어나와 그걸 깔고 앉아 있으려니 얼마나 아팠을까요?


걱정이 된 학생은 할머니에게 치료해 주고 싶다며 병원에 데리고 갔습니다. 


 



 



 



(장군이가 그동안 지내온 곳입니다. 너무나 열악합니다.)


 



(학생이 장군이의 집주변을 청소한 후의 사진입니다)




할머니는 허리 춤에서 꼬깃꼬깃 구겨진 만원을 꺼내 학생의 손에 쥐어 주었고,


학생은 한사코 괜찮다며 발바리를 데리고 병원을 향했습니다.


병원에서는 수술을 하려면 많은 비용이 나온다고 하였고 


학생은 그만한 돈이 없어 결국 소독처치에 드는 5만5천원을 지불한 후


다시 되돌아나와야 했습니다.


할머니는 발바리와 학생이 걱정되어 추운 날


집에도 안 들어가시고 밖에서 떨며 기다리셨다고 합니다. 


결국 학생이 동물사랑실천협회의 문을 두드렸고,


우리는 학생의 1년동안 발바리를 돌봐주고  살리고 싶어하는 따뜻한 마음씨와,


어려운 형편이지만 꼬깃꼬깃 만원을 꺼내 쥐어 주시려는 그 할머니의 모습을


외면할 수 없어 모금하여 치료를 해 주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수술을 하기전 밖에서만 생활을 한 아이는 몇가지의 검사를 하였고,


다행히 심상사상충에는 감염이 되어있지 않지만 항체가 전혀 없는 상황이라


예방접종도 같이 시행을 하기로 하였습니다.


그리고 아이가 수술후 다시 돌아갈곳의 환경이 그리 좋지 않아,


우선 수술후에 어느정도는 입원을 하면서 지켜보기로 하였습니다.


갑자기 재발의 위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이 발바리의 이름은 장군이라고 합니다.


장군이가 잘 치료되면, 옆 집에 사는 학생이


할머니와 함께 잘 돌봐주기로 하였습니다. 


 



(너무나 해맑은 장군이의 모습)


 



 


장군이의 탈장을 치료해 주고 싶습니다. 마음을 모아 주세요. 


 


탈장 및 입원 치료비, 장군이 개집 등 기금 마련 


 


▣▣▣ 탈장된 장군이의 치료비 후원계좌 ▣▣▣

감사합니다. 모금이 완료되었습니다.


소중한 후원금은 아이의 치료비로 사용하겠습니다.


 

소중한 후원금은 해당 동물의 치료 후, 남은 금액이 있다면 다른 동물의 구조활동 및 치료에 사용하겠습니다.

 

 

 

 

 

▣▣▣ 해피빈으로 도와요.  ▣▣▣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